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에너지, 베트남 몽중2 석탄화력발전사업 보유지분 매각 추진

장상유 기자
2021-10-21   /  18:12:08
포스코에너지가 베트남 석탄화력발전사업의 지분매각을 추진한다.

포스코에너지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베트남 몽중2 석탄화력발전사업 보유지분 30% 전부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21일 공시했다.
 
포스코에너지, 베트남 몽중2 석탄화력발전사업 보유지분 매각 추진

▲ 포스코에너지 로고.


처분금액은 2175억 원으로 지난해 포스코에너지 연결기준 자기자본의 16.82% 규모다.

처분 예정일자는 2024년 10월18일로 구체적 매각상대는 공개되지 않았다.

포스코에너지는 처분사유를 “대주주(AES) 지분매각으로 사업변동성 확대에 따른 투자금 조기회수”라고 설명했다.

베트남 북부 꽝닌성 몽중2 석탄화력발전사업은 2011년부터 포스코에너지와 미국 에너지기업 AES 등이 함께 진행한 베트남 최초의 민간 석탄화력발전사업이다.

이 사업 지분은 올해 초까지 AES가 51%, 포스코에너지가 30%, 중국투자공사의 자회사가 19%를 보유하고 있었다.

올해 초 AES는 이 사업 지분 51% 모두를 한 미국 투자자가 이끄는 컨소시엄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베트남 정부의 승인 등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포스코에너지는 “베트남 정부 승인, 주주 동의, 금융기관 동의 등 조건충족이 돼야 이번 지분매각이 가능하다”며 “처분금액, 처분 예정일자는 추후 변동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 지주사 전환 가능성 커져, 최정우 신사업 확대전략 힘 받을 듯
  2.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3.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4.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5.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6.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7.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8.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9.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10.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