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신한은행 배달앱 '땡겨요' 12월 론칭, "광고비용과 입점수수료 무료"

나병현 기자
2021-10-08   /  16:25:26
신한은행이 올해 12월 배달 애플리케이션 ‘땡겨요’를 선보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8일 “12월 배달앱서비스를 론칭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관련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배달앱 이름은 땡겨요가 유력하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배달앱 '땡겨요' 12월 론칭, "광고비용과 입점수수료 무료"

▲ 신한은행 로고.


사용법은 기존 음색 배달앱과 같다. 앱을 내려받은 뒤 음식을 배달받을 주소를 입력하면 일정 반경 내 배달 가능한 가맹점들이 표시되고 주문을 하면 원하는 장소로 음식을 배달해준다.

신한은행은 강남과 서초 등 서울 5개 구에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뒤 점차 서비스영역을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땡겨요는 기존 배달앱과 달리 광고비용, 가맹점 입점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땡겨요는 중계수수료는 받지만 광고비용이나 가맹점 입점수수료가 없는 점이 특징이다”며 “이번 음식 배달업 진출의 목적은 수수료로 수익을 내려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2.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3.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4.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5.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6.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7. [2022년 주목 CEO] 신한DS 조경선, 유리천장 깨고 '신한 DX' 키 잡다
  8. 하나투어 목표주가 낮아져, "여행수요 얼어붙고 고정비 늘어 적자 지속"
  9.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단키트 수요 증가"
  10. 유니셈, 유해가스 정화장비 스크러버 수요 증가로 수혜 가능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