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와 현대제철 화물선 공유로 물류협력, 탄소배출 줄이기 효과도

장은파 기자
2021-09-29   /  17:39:33
포스코와 현대제철 화물선 공유로 물류협력, 탄소배출 줄이기 효과도

▲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29일 체결한 업무협약의 내용. <포스코>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물류부문에서 협력한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29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서 김광수 포스코 물류사업부장과 서명진 현대제철 구매물류담당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물류부문 협력 강화 및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이번 협약에 따라 제품 운송선박과 전용부두 등 연안해운 인프라를 공유하고 광양과 평택‧당진항 구간에서 연간 약 24만 톤 물량의 복화운송을 추진하기로 했다.

복화운송이란 2개 이상의 운송 물량을 하나로 묶어 공동운송하는 것으로 빈 배로 운항하는 구간을 최소화하는 효율적이고 친환경적 운송방법이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그동안 광양-평택‧당진 구간의 코일을 각각 연간 130만 톤과 180만 톤씩 개별적으로 운송해 왔다.

이번 복화운송을 통해 두 회사는 연간 각 12만 톤 규모의 코일을 상대방 선박으로 운송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운송선박의 운항횟수가 줄어 소나무 54만 그루를 새로 심는 효과와 맞먹는 연간 3천 톤 가량의 탄소배출 감축이 예상된다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또한 해상운송이 불가능한 당진~평택 구간과 광양~순천 사이에 새로운 운송구간이 추가돼 지역 화물운송 회사도 화물량이 늘어나는 효과를 볼 것으로 보인다.

김광수 포스코 물류사업부장은 업무협약식에서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복화운송은 철강업계가 물류부문에서 협력하는 첫 사례다”며 “두 회사가 지혜를 모아 좋은 선례를 남겨 철강업계는 물론 지역 경제전반에서 협력과 상생의 분위기가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2.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3.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4.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5.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6.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7.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8.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9.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10.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