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신한자산운용 탄소배출권 ETF 2종 내놔, 이창구 "착한 투자 고민"

은주성 기자
2021-09-30   /  16:42:24
신한자산운용이 유럽과 글로벌 탄소배출권에 각각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상품 2종을 내놨다.

삼성자산운용은 3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최초로 탄소배출권(유럽·글로벌)에 투자하는 'SOL 유럽탄소배출권선물S&P(H) ETF'와 'SOL 글로벌탄소배출권선물IHS(합성)'를 신규 상장한다고 밝혔다. 
  
신한자산운용 탄소배출권 ETF 2종 내놔, 이창구 "착한 투자 고민"

▲ 신한자산운용 로고.


신한자산운용은 이번 탄소배출권 상장지수펀드 2종이 기후변화 대응 속에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자산군에 투자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운용센터장은 "기후변화 위기에 글로벌 공조는 더욱 강화가 될 것이고 그 흐름 속에서 탄소배출권의 가격은 중장기적으로 상승흐름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며 "탄소배출권 투자가 모든 투자자들에게 자유로울 수 있고 다양한 투자 전략을 가져갈 수 있도록 유럽·글로벌 탄소배출권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상품을 상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SOL 유럽탄소배출권선물S&P(H) 상장지수펀드는 유럽 탄소배출권선물(EUA)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기초지수는 'S&P GSCI Carbon Emission Allowances(EUA)'다.

SOL 글로벌탄소배출권선물IHS(합성) 상장지수펀드는 'IHS Markit Global Carbon'지수를 기초지수로 한다. 이 지수는 유럽과 미국 탄소배출권을 구성종목으로 하고 있지만 향후 배출권 거래시장의 성장에 따라 중국 등 다양한 배출권 종목을 편입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이창구 신한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장은 "세상의 변화를 이끌 수 있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함과 동시에 투자수익도 함께 차지할 수 있는 착한 투자와 관련된 고민을 확대할 것이다"며 "고객에게 더 쉽고 편안하며 새로운 금융상품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2.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3.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4.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5.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6. [2022년 주목 CEO] 신한DS 조경선, 유리천장 깨고 '신한 DX' 키 잡다
  7. 하나투어 목표주가 낮아져, "여행수요 얼어붙고 고정비 늘어 적자 지속"
  8.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단키트 수요 증가"
  9. 유니셈, 유해가스 정화장비 스크러버 수요 증가로 수혜 가능
  10.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