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신한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은행 채용비리 항소심에서 무죄 받아

김디모데 기자
2021-11-22   /  14:46:53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신한은행 채용비리 혐의 관련 항소심에서 무죄를 받았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3부는 22일 오후 2시 업무방해 및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으로 기소된 조 회장에게 1심 판결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신한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은행 채용비리 항소심에서 무죄 받아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재판부는 조 회장이 채용에 관여한 것으로 검찰에서 의심한 3명 중 2명이 정당한 과정을 거쳐 합격했을 수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봤다.

1차 면접에서 탈락한 다른 1명과 관련해서는 조 회장이 인사담당자에게 서류지원 사실을 전달했다는 것만으로 합격 지시로 간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조 회장은 신한은행장으로 재임하던 시절인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외부 청탁을 받은 지원자와 신한은행 임원 자녀 명단을 별도로 관리해 특혜를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합격자 남녀 성비를 3:1로 인위적으로 조절한 혐의로 남녀고용평등법 위반도 적용받았다.

1심은 조 회장의 채용비리 혐의를 놓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은 무죄로 판단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2.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3.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4.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5.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6. [2022년 주목 CEO] 신한DS 조경선, 유리천장 깨고 '신한 DX' 키 잡다
  7. 하나투어 목표주가 낮아져, "여행수요 얼어붙고 고정비 늘어 적자 지속"
  8.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단키트 수요 증가"
  9. 유니셈, 유해가스 정화장비 스크러버 수요 증가로 수혜 가능
  10.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