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김부겸 만난 최정우, 포스코 청년고용 위해 일자리 2만5천 개 만들기로

장상유 기자
2021-11-10   /  16:38:46
포스코그룹이 앞으로 3년 동안 국내에서 2만5천 개에 이르는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포스코그룹은 10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정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청년희망ON’ 협약을 맺었다.
 
김부겸 만난 최정우, 포스코 청년고용 위해 일자리 2만5천 개 만들기로

▲ 포스코 로고.


김부겸 국무총리와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등 관계자들이 행사에 참석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양질의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해 기업이 참여하는 청년 일자리사업을 말한다.

삼성과 LG, SK그룹과 KT에 이어 포스코까지 합류하면서 현재 5개 기업이 동참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세부적으로 3년 동안 1만4천 명을 직접 채용하고 벤처투자 및 취업지원 프로그램인 '포유드림' 확대를 통해 1만1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특히 2차전지소재와 수소분야 등 신성장사업분야에서 직접채용을 늘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벤처투자 및 창업지원 분야에서는 벤처펀드를 조성하기 위해 4300억 원을 투자하고 벤처산업단지 구축에 1060억 원을 들이는 등 모두 5360억 원을 투자해 일자리 5900개를 만든다.

‘취업아카데미’나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등 지원프로그램 대상 인원을 기존에 1100명 규모에서 1700여 명으로 확대해 3년 동안 5100명을 대상으로 취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올해 고용노동부와 체결한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에 따라 신기술 분야 인재양성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과 관련한 협의도 진행하고 있다.

김부겸 총리는 이날 행사에서 “청년들이 좋은 교육을 받아 좋은 일자리를 찾고 기업은 맞춤형 인재를 채용하면 청년도, 기업도, 나라도 좋은 1석 3조의 효과”라며 “포스코는 아무것도 없던 포항의 모래밭에서 기적을 만들었는데 앞으로 그 기적이 우리 청년들에게도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2.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3.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4.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5.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6.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7. [2022년 주목 CEO] 신한DS 조경선, 유리천장 깨고 '신한 DX' 키 잡다
  8. 하나투어 목표주가 낮아져, "여행수요 얼어붙고 고정비 늘어 적자 지속"
  9.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단키트 수요 증가"
  10. 유니셈, 유해가스 정화장비 스크러버 수요 증가로 수혜 가능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