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신한금융희망재단, ESG 및 임팩트투자 논의하는 국제행사 공동주최

나병현 기자
2021-11-10   /  12:12:56
신한금융희망재단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투자와 임팩트투자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신한금융희망재단은 10일부터 3일 동안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과 신한스퀘어브릿지서울에서 AVPN과 ‘AVPN 동북아 소셜임팩트 써밋’을 공동으로 주최한다.
 
신한금융희망재단, ESG 및 임팩트투자 논의하는 국제행사 공동주최

▲ 신한금융희망재단 로고.


AVPN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아시아 최대 임팩트투자자들과 사회혁신기관들의 네트워크로 현재 32개 국가 600여 개 기관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은 현대자동차그룹, SK행복나눔재단 등 18개 기관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동북아 전역에서 지속가능 투자를 통해 소셜임팩트를 창출하는 기업, 재단, 투자자, 혁신기업들이 참석해 코로나19로 심화된 경제불평등, 사회양극화, 환경위기 등 다양한 주제를 논의한다.

소셜임팩트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기업이 우리 사회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을 의미한다. 임팩트투자란 수익을 창출하면서 사회적, 환경적 성과도 달성하는 투자를 말한다.

신한금융그룹은 ESG경영전략과 스타트업 생태계 육성을 통한 소셜임팩트 창출사례, 사회적가치 측정을 통한 비즈니스전략 등을 발표한다.

이번 행사에는 안준식, 박성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과 나이나 슈바왈 바트라 AVPN 의장 겸 대표 등이 연사로 참여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된다.

안준식 부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우리가 직면한 사회, 경제, 환경문제의 해결에는 정부, 기업, 시민사회 등 이해관계자 모두의 협력이 필수”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소셜임팩트와 ESG에 관한 사회적 공감이 더욱 넓고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2.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3.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4.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5.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6.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7.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8.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9.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10.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