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인터내셔널, 공유형 사무실 운영 확대해 젊은 조직문화 확산

장은파 기자
2021-11-09   /  15:50:59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유형 사무실을 활용해 임직원들의 업무 유연성을 강화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1월 중순부터 여의도 파크원빌딩과 강북 금세기빌딩 등에서 스마트오피스를 확대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공유형 사무실 운영 확대해 젊은 조직문화 확산

▲ 포스코센터 내부 스마트오피스의 휴게공간. <포스코인터내셔널>


스마트오피스는 개인 책상이나 공용 책상 등 여러 형태의 업무 좌석과 회의실, 라운지 등 부대시설을 갖춘 공유형 사무실을 의미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재 서울에 있는 역삼 포스코타워와 포스코센터 스마트오피스, 서울스퀘어 위워크(WeWork) 공유사무실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공유사무실을 활용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 직원은 일평균 약 60명이며 올해 스마트오피스를 방문한 적이 있는 직원은 약 650명으로 전체 직원의 60%에 이른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와 함께 직원 복장 자율화 등을 통해 더욱 자율적이고 유연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기업문화는 기업 경쟁력의 원천인 만큼 시대의 변화 흐름에 맞춰 기업문화를 혁신하고 관리해야 한다" 며 "MZ세대(1980년부터 2000년 대 출생자)의 변화에 발맞추고 글로벌 종합사업회사에 걸맞는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2.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3.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4.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5.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6.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7.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8.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9.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10.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