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10월 은행 가계대출 증가폭 약간 둔화, 신용대출은 5개월 만에 감소

공준호 기자
2021-11-01   /  19:56:25
정부와 은행권의 고강도 가계대출 총량규제에 신용대출이 5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전체 가계대출 총량도 증가속도가 둔화됐다.
 
10월 은행 가계대출 증가폭 약간 둔화, 신용대출은 5개월 만에 감소

▲ 1일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은행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으로 가계대출 잔액은 706조3258억 원을 기록했다. 9월 말과 비교하면 3조4381억 원 늘어난 것이다.


1일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은행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으로 가계대출 잔액은 706조3258억 원을 보였다. 9월 말과 비교하면 3조4381억 원 늘어났다.

앞서 9월 한달 동안 가계대출 증가액이 4조729억 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줄었다. 8월 증가액(3조5068억 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NH농협은행은 9월 대비 가계대출 잔액이 줄었다. 신규 부동산 관련 대출을 중단하는 등 고강도 가계대출 관리에 나선 영향으로 해석된다.

다만 다른 은행들은 '풍선효과'에 따라 대출잔액이 늘었다.

10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01조2163억 원으로 한달 전보다 약 3조8천억 원 증가했다.

다만 신용대출은 감소세로 돌아섰다. 10월 말 기준으로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40조8279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1719억 원 줄었다.

개인대출 한도를 연소득 수준으로 축소하고 마이너스통장 한도도 대부분 5천만 원으로 제한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공준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2.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3.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4.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5.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6.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7.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8.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9.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10.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