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그룹,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스티븐 비건을 고문으로 영입

장은파 기자
2021-09-28   /  18:09:56
포스코그룹이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를 포스코 미국 법인 고문으로 영입했다.

28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미국법인인 포스코아메리카는 8월 비건 전 부장관이 소속된 컨설팅회사와 1년 동안 자문계약을 맺었다.
 
포스코그룹,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스티븐 비건을 고문으로 영입

▲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9월1일 2021년 포스코포럼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포스코>


비건 전 부장관은 앞서 9월1일 포스코포럼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하면서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등과 만나기도 했다.

그는 당시 행사에서 ‘바이든 정부의 외교정책과 신국제질서’라는 강연에서 미국 바이든 정부의 정책 변화가 세계경제와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하기도 했다.

포스코그룹이 비건 전 부장관을 영입한 것을 놓고 최근 포스코의 글로벌 투자 확대와 관련이 있다는 시선이 나온다.

계열사인 포스코케미칼이 미국과 유럽 등에 양극재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고 포스코도 글로벌 조강(쇳물) 생산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북미 등에 전기로사업 추진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2.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3.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4.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5.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6.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7.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8.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9.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10.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