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 초고강도 경량강판 ‘기가스틸’ 100만 톤 생산체제 구축

이한재 기자
2021-09-17   /  17:54:35
포스코, 초고강도 경량강판 ‘기가스틸’ 100만 톤 생산체제 구축

▲ 17일 광양제철소에서 열린 '기가스틸 100만 톤 생산체제 구축'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진수화 광양시의회의장,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경호 광양부시장, 황갑식 르노삼성차 구매본부장. <포스코>

포스코가 자동차에 주로 쓰이는 초고강도 경량강판인 ‘기가스틸’ 100만 톤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포스코는 17일 광양제철소에서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황갑식 르노삼성차 구매본부장, 이강섭 엠에스오토텍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기가스틸 100만 톤 생산체제 구축’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기가스틸은 인장강도 1GPa(기가파스칼) 이상의 초고강도 경량강판으로 1mm² 면적당 100kg 이상의 하중을 견딜 수 있다. 다른 소재와 비교해 제조 과정에서 탄소배출도 적어 친환경적으로 평가된다.

김학동 사장은 “포스코가 기가스틸 100만 톤 생산체제 구축을 통해 급성장하는 미래 모빌리티시장에서 친환경차소재 전문 공급업체로 글로벌 우위에 서는 확실한 계기를 만들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친환경차시장 확대와 차체 경량화 등 자동차산업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17년부터 약 5천억 원을 순차적으로 투자해 광양제철소 부지 내 기가급 강재 제조설비를 확대했다.

포스코가 만드는 기가스틸은 기존 알루미늄 소재와 비교해 3배 이상 높은 강도에 경제성까지 갖춰 국내외 주요 완성차업체의 신차 모델에 꾸준히 적용되고 있다.

외부 충격이 왔을 때 변형을 최소화해야 하는 차량 바디부위나 차체 중량을 지지하는 현가장치 등에 적용돼 내구성과 안전성 강화와 함께 중량 감소로 연비 향상을 돕는다.

포스코는 차량 내 기가스틸 적용 범위를 늘리기 위해 완성차업체와 공동연구를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개선된 설비 경쟁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강종 개발에도 더욱 힘을 싣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2.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3.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4.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5.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6.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7.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8.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9.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10.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