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케미칼 노사, 교섭 없이 임금 결정하기로 25년 연속 합의

조장우 기자
2021-09-17   /  15:11:33
포스코케미칼 노사, 교섭 없이 임금 결정하기로 25년 연속 합의

▲ 포스코케미칼 노사가 17일 포항 본사에서 2021년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노사가 올해 임금을 교섭 없이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포스코케미칼은 17일 포항 본사에서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사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마숙웅 제조노조 위원장, 김영화 노경협의회 근로자대표 등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열었다.

이번 합의로 포스코케미칼은 1997년부터 25년 연속으로 임금을 교섭 없이 결정하게 됐다. 종업원이 1천 명 이상 있는 대기업으로는 최장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노사합의가 사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연산 6만 톤 규모의 포항 양극재공장 신설, 중극 양극재 및 전구체 합작법인 투자를 결정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사장은 “상호 신뢰와 미래지향적 노사문화는 포스코케미칼의 가장 중요한 경쟁력이다”며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이 되어 구성원이 행복하고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 지주사 전환 가능성 커져, 최정우 신사업 확대전략 힘 받을 듯
  2.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3.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4.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5.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6.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7.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8.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9.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10.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