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대기업 10곳 참여 수소협의체 8일 출범, 정의선 최태원 신동빈 참석

강용규 기자
2021-09-08   /  09:21:03
대기업 10곳 참여 수소협의체 8일 출범, 정의선 최태원 신동빈 참석

▲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6월10일 경기도 현대차기아 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출범 방안을 논의한 뒤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현대차그룹>

국내기업 최고경영자들이 참여하는 수소 관련 조직이 출범한다.

국내 대기업 10곳이 참여하는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이 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전략부문 대표이사 사장,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부사장 등이 총회에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총회를 마친 뒤 이날 킨텍스에서 개막하는 수소모빌리티+쇼 행사장을 함께 둘러볼 것으로 전해졌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최고경영자 협의체로 운영되며 정기적으로 총회와 포럼을 열어 수소사회 구현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에 앞서 6월 정의선 회장과 최태원 회장, 최정우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경기도 화성의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만나 국내 기업들의 수소 관련 협의체 설립을 논의했다.

여기에 롯데그룹, 한화그룹, GS그룹, 두산그룹 등이 잇따라 참여 의사를 밝혀 협의체 규모가 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이 기사는 꼭!

  1.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2.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3.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4.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5.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조현범, 독자경영 첫 해 노사관계 부담 한가득
  6. [채널Who] NFT는 과연 투기수단인가, 가치 알면 투자할 곳 보인다
  7. [2022년 주목 CEO] 신한DS 조경선, 유리천장 깨고 '신한 DX' 키 잡다
  8. 하나투어 목표주가 낮아져, "여행수요 얼어붙고 고정비 늘어 적자 지속"
  9.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진단키트 수요 증가"
  10. 유니셈, 유해가스 정화장비 스크러버 수요 증가로 수혜 가능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