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방준혁
생년월일1968년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오너기업인
직장명넷마블 이사회 의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동영상 채널 Who

◆ 생애

방준혁은 넷마블 이사회 의장이다.

넷마블 몸집을 키우고 게임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가난한 환경에서 태어나 고등학교를 중퇴한 ‘흙수저’지만 넷마블의 성공으로 2조 원대 부호에 오른 자수성가형 기업인이다.

1968년 12월23일 서울에서 태어나 가리봉동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중소기업에 취직해 돈을 모아 인터넷영화사업과 위성사업을 했으나 실패했다.

자본금 1억 원으로 게임회사 넷마블을 세워 크게 성공했다. 넷마블을 CJE&M에 매각하면서 CJE&M의 게임사업부문인 CJ인터넷 사장을 지내다 건강이 나빠져 게임업계를 떠났다.

CJE&M 게임사업이 부진에 빠지자 경영에 복귀했다. CJE&M이 게임사업부문을 자회사인 CJ게임즈에 통합할 때 중국 텐센트로부터 5억 달러를 투자받았다. 이 과정에서 방준혁은 CJ게임즈 최대주주가 됐다.

CJ게임즈 이름을 넷마블게임즈로 바꾼 뒤 독립했다. 모바일게임시장을 선점해 매출을 빠르게 늘렸다.

넷마블을 한국 게임회사 가운데 처음으로 코스피시장에 직상장하는 데 성공했다. 세계적 게임회사를 목표로 잡고 해외시장 진출에 주력하고 있다.

의사결정을 내릴 때 틀에 갇히지 않으며 빠른 결정을 중시한다.

◆ 경영활동 공과

△각자대표체제 구축
넷마블은 2020년 1월 이승원 넷마블 부사장을 새 대표로 내정했다.................
인물 기사정보
[오늘Who] 방준혁 '강한 넷마블' 요구에 권영식 게임사업 어깨 무거워 임재후 기자 2020-01-15
방준혁, 코웨이 인수한 넷마블 서장원 이승원 권영식 삼각경영 구축 임재후 기자 2020-01-14
'강한 넷마블' 내건 방준혁, 게임 양보다 질로 실적개선 의지 보여 임재후 기자 2020-01-05
[신년기획] 방준혁, 넷마블과 전혀 다른 웅진코웨이 노조와 상대한다 임재후 기자 2020-01-03
방준혁 '승부수' 또 통해, 웅진코웨이 놓고 줄다리기에서 넷마블 승리 임재후 기자 2019-12-29
[오늘Who] 넷마블의 웅진코웨이 인수 지지부진, 방준혁 전략인가 임재후 기자 2019-12-17
넷마블 새 성장동력 찾는 방준혁, 웅진코웨이 인수 올해 끝낼까 임재후 기자 2019-12-01
[오늘Who] 방준혁, 넷마블 '웰메이드'로 게임 줄여도 성장 확신하다 임재후 기자 2019-11-15
방준혁 지스타 넷마블 전시장 둘러봐, "웰메이드 개발전략으로 바꾼다" 임재후 기자 2019-11-14
방준혁, 넷마블에서 경험 못한 웅진코웨이 노조 거센 요구에 직면하다 임재후 기자 2019-10-30

에디터 추천기사

손태승, 우리은행 상대 '파생결합펀드' 금감원 제재심의위 또 출석
이완구, 총선에서 세종 출마해 한국당 '충청 대망론'에 불 지필까
이지훈, '테라 히어로'로 크래프톤 지식재산의 모바일시장 안착에 도전
진영, 데이터3법 들고 유럽연합 적정성 평가 통과 위해 속도낸다
경찰개혁 최대쟁점 ‘정보경찰’, 민주당 축소 방침 넘어 폐지 요구도
휴온스 신약개발 이끄는 엄기안, 사업실적도 좋아 대표 연임 청신호
노무현 사위 곽상언 민주당 입당,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출마 의지
기업공개 힘싣는 대신증권, 오익근 중견중소기업 '틈새시장' 공략
현대차, 제네시스 올해 판매목표 11만6천 대로 작년보다 40% 높여
한올바이오파마 “안구건조증 신약 임상3상 초기결과는 성공적"

인기 기사

1  [Who Is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
2  한국항공우주산업 목표주가 낮아져, "완제기 수주잔고 대폭 줄어"
3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4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수의견 유지, "유럽과 미국에서 모두 판매 순항"
5  [오늘Who] 서정진 중국 직접진출 선회, 셀트리온 고위험 고수익 선택
6  [오늘Who] 라정찬 선고공판 임박, 네이처셀 관절염 신약개발 '이상무'
7  전영현 삼성SDI 대표 유임, 전기차배터리 성과로 '60세 퇴진' 넘어
8  한국전력 탄소정책으로 비용부담 커져, "전기요금 인상 명분될 듯"
9  조대웅, 셀리버리의 '약물 전달기술' 수출 자신감 커지다
10  바이오주 방향 못 잡아, 에이비엘바이오 '상승' 헬릭스미스 '하락'

인기 동영상

[장인석 착한부동산] 연예인 투자 몰리는 성수동이 뜨는 이유 5가지
[CEO&주가] 신차 없는 쌍용차 주가 내리막, 예병태 버티기 악전고투
[곽보현CEO톡톡] 항암신약에 다 건 문은상, 신라젠 신뢰회복 더 급해
[장인석 착한부동산] 부동산 잘 사고 잘 팔기 위해 명심할 5가지 전략
[곽보현CEO톡톡] LG디스플레이 안갯속, 정호영 위기돌파 방향잡다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