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김형
생년월일1956년 12월 24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전문경영인
직장명대우건설 대표이사 사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동영상 채널 Who

◆ 생애

김형은 대우건설 대표이사 사장이다.

시장에서 대우건설이 새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대우건설을 매력적 매물로 만들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1956년 12월24일 서울에서 태어났다. 경복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토목공학과를 졸업했다.

현대건설에 입사해 스리랑카 콜롬보항만 확장공사 현장소장, 토목사업본부 상무를 거쳤다.

삼성물산으로 회사를 옮긴 뒤 시빌(토목)사업부장 전무, 시빌사업부장 부사장을 역임했다.

포스코건설에서 글로벌인프라본부장 부사장을 맡았다. 2018년 6월 대우건설 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40년 가까이 건설업계에서 일하며 산전수전 다 겪은 전문경영인으로 특히 토목과 해외사업 전문가로 평가된다.

◆ 경영활동의 공과

△대우건설 최대주주 변경
대우건설은 2019년 최대주주가 바뀌면서 매각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은 2019년 7월9일 공시를 통해 기존 최대주주인 KDB밸류제6호유한회사가 보유한 지분 50.75%(2억1093만 주) 전량을 장외거래로 KDB인베스트먼트제1호유한회사로 넘겼다고 밝혔다.....................
인물 기사정보
[오늘Who] 대우건설 매각 시간 번 김형, 플랜트와 리츠사업 속도낸다 홍지수 기자 2019-10-15
가스안전공사 바람 잘 날 없어, 김형근도 사회공헌자금 놓고 검찰수사 이규연 기자 2019-09-18
[오늘Who] 김형, LNG플랜트 성과로 대우건설 기업가치 높이기 탄력 이한재 기자 2019-09-16
[오늘Who]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직판체제 구축에 미래 걸어 나병현 기자 2019-08-22
김형종, 한섬 키운 '노세일 고급화' 전략으로 중국 패션시장 안착 시도 장은파 기자 2019-08-08
[오늘Who] 김형, 대우건설 기업가치 키울 카드로 왜 '리츠' 골랐을까 이한재 기자 2019-08-07
[오늘Who] 김형, 대우건설 'LNG액화플랜트 원청 도약' 기회잡기 분투 홍지수 기자 2019-08-01
[오늘Who] 김형, 대우건설 깐깐한 대주주 KDB인베스트먼트 '모셔야' 이한재 기자 2019-07-18
[CEO&주가] 김형, 대우건설 매각 앞두고 주가와 치열한 샅바싸움 이한재 기자 2019-07-17

에디터 추천기사

[오늘Who] 대우건설 매각 시간 번 김형, 플랜트와 리츠사업 속도낸다
이마트, 점포 13곳 매각해 현금 9525억 확보해 재무건전성 확보
'토스뱅크'로 사업다각화 절실한 이승건, 챌린저뱅크 소신 잠시 접어
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컨테이너선 5척 9천억 규모 수주
적자 몰리는 진에어, 국토부의 제재 해제 바라며 기약없이 기다려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이사회에서 에이치엘비와 엘리바의 합병 승인
'젊은' 조원태, 잘 아는 IT기술 활용해 대한항공에 '수평문화' 심는다
삼성전자 윤부근, TV화질 논쟁 관련해 “기술 최적화가 최고 화질 낸다”
나경수, SK종합화학 포장재사업 키워 불황에도 강한 회사 만든다
한화생명,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예정이율 낮출 시기와 폭 놓고 고심

인기 기사

1  한국과 북한 축구 국가대표 '무관중' 경기, 득점 없이 무승부로 끝나
2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3  최태원,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배터리 분쟁 해결 위해 직접 나설까
4  웅진코웨이에 넷마블 등장, 아시아나항공도 대기업 인수 '희망의 끈'
5  [Who Is ?]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6  서울지하철, 임금피크제 폐지 요구하며 16일부터 총파업 예고
7  설리의 죽음, 이수만은 SM엔터테인먼트 관리체계 의문에 답해야
8  박정원, 두산솔루스 두산퓨얼셀 빠른 성장 위해 유상증자로 돈 넣을까
9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인수의사 있는 기업은 적극적으로 나서야 맞다"
10  문재인, 조국 법무부 장관 사표 수리

인기 동영상

[곽보현CEO톡톡] 정용진, 이마트 ‘적자’ 낳은 치명적 실책은 무엇인가
[곽보현CEO톡톡] 권오갑, 현대중공업 승계자금 어떻게 마련해주나
[곽보현CEO톡톡] 권오갑, 현대중공업 정기선시대 성공적으로 열까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