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박동욱
생년월일1962년 2월 5일 (음력 )
성 별남자
지 역경남
직 업전문경영인
직장명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박동욱은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이다.

‘그레이트 컴퍼니(GreatCompany) 현대건설’을 내걸고 국내외에서 공격적으로 수주에 나서고 있다.

‘영업이익 1조 원 클럽’ 재진입을 위해 해외원가율을 낮추는데도 관심을 쏟고 있다.

1962년 2월5일(음력) 경상남도 진주에서 태어났다.

진주고등학교와 서강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현대건설에 입사했다.

현대건설과 현대자동차를 거쳐 다시 현대건설로 돌아오기까지 줄곧 ‘현대맨’으로 일해 왔다.

현대자동차그룹 안에서 재무 전문가로 통한다. 꼼꼼하면서 결단력이 높다는 평을 듣고 있다.

◆ 경영활동의 공과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 총력
박동욱은 ‘재개발 최대어’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 재개발사업 시공권 확보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 일대에 지하 6층~지상 22층, 197개 동, 5816세대 및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 예정가격만 1조8880억 원에 이른다....................
인물 기사정보
현대건설에서 일하다 죽는 일 없게 하겠다는 박동욱 각오가 반갑다 홍지수 기자 2020-02-27
현대건설 안전관리에 1천억 투자, 박동욱 “현장안전 직접 책임지겠다” 이한재 기자 2020-02-26
현대건설 작년 최악 산업재해업체 되나, 안전 내건 박동욱에게 부담 이한재 기자 2020-02-03
[CEO&주가] 현대건설 국내외 수주 다 잡았다, 박동욱 주가는 아쉬워 홍지수 기자 2020-01-29
현대건설 영업이익 1조 달성할까, 박동욱 해외사업 원가율 솜씨에 달려 홍지수 기자 2020-01-23
[오늘Who] 현대건설 디에이치 강화, 박동욱 한남3구역에서 설욕하나 이한재 기자 2020-01-22
[오늘Who] 현대건설 해외수주 늘린 박동욱, 수익성 높이기는 남았다 홍지수 기자 2020-01-16

에디터 추천기사

LG유플러스, GSEPS와 손잡고 5G 기반 스마트발전소 솔루션 협력
쌍용차 “최대주주 자금지원 없어도 다양한 현금 확보방안 추진"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 81명 둔화, 집단감염과 해외유입 사례 늘어
여주양평 초박빙, 민주당 최재관과 통합당 김선교 43.6%로 동률
LG이노텍, 전기차 부품으로 GM의 ‘품질우수상’ 받아
경북 구미을 혼미, 민주당 김현권 분전에 통합당계 김영식 김봉교 분열
서울 송파을 박빙, 민주당 최재성 43.0% 통합당 배현진 41.0%
미국 코로나19 누적 확진 30만 명 넘어서, 유럽도 증가세 이어져
토지주택공사, 장기임대주택에 '안심 주거환경' 시스템 적용
경기 고양병, 민주당 홍정민이 통합당 변신한 김영환 재기 가로막을까

인기 기사

1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2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3  셰브론 호주 해양플랜트 발주 시작된다, 조선3사 가뭄에 단비 만나는 격
4  한국전력, 새 전력수급계획에서 신재생에너지 비중 높아져 갈수록 부담
5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미국의 원유 전쟁에 저유가 오래 갈 수 있다
6  발전공기업, 석탄발전의 LNG발전 대체로 인력 줄이기 발등에 불
7  삼성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서버와 PC 반도체 수요 강세 지속"
8  청주 흥덕구, 장관 지낸 민주당 도종환과 4선 통합당 정우택 뜨거워졌다
9  총선 뒤 전력수급계획에 한국전력 전기요금 인상 포함할지 장담 못 해
10  부산 해운대갑, 민주당 유영민 장관 경력 갖춰 통합당 하태경에 재도전

인기 동영상

[CEO&주가] 삼성SDI 주가 상승궤도 타나, 전영현 배터리 성장틀 잡아
[총선] 황교안 홍준표 유승민 안철수, 총선 뒤 보수 대선주자 승자는?
[장인석 착한부동산] 돈 버는 부동산 투자, 못생긴 땅을 사 값을 올린다
[총선] 민주당 고민정 이수진 김영춘, 격전지 승리하면 전리품은 뭘까
[곽보현CEO톡톡] KB금융지주 지배구조 씨 뿌린 윤종규, 또 연임할까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