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조국
생년월일1965년 4월 6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부산
직 업정무직공무원
직장명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조국은 전직 법무부 장관이자 현직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다.

민정수석 시절 토대를 마련한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을 통한 검찰개혁을 추진했지만 자녀의 학사비리 의혹, 가족 사모펀드 투자 등의 논란에 시달렸다. 검찰의 특수부 축소 등의 검찰개혁안을 마련한 뒤 법무부 장관 취임 35일 만에 사퇴했다.

1965년 4월6일 부산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법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 로스쿨을 졸업했다. 전공은 형사소송법이다.

사회주의노동자동맹을 도운 혐의로 반 년 동안 옥고를 치렀고 투옥 직후 국제 앰네스티가 양심수로 지정했다.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 국가인권위원을 역임했다.

진보적 법학자로 교수로 재직할 때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과 검경 수사권 조정을 요구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에 발탁돼 청와대 참모 중 최장 기간 재직하며 인사검증과 공직기관 확립, 권력기관 개혁 등을 담당했다.

민정수석에서 물러난 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각종 의혹이 불거지면서 검찰 수사가 진행돼 장관 임명을 놓고 여야 사이 대립이 격렬해졌으나 낙마하지 않고 장관에 임명됐다.

비검찰 출신의 학자이자 활동가로 폭넓은 헌법 지식과 인권의식을 바탕으로 사회적 약자를 대변해왔다.

대중과 활발히 소통하는 편이다. 민정수석으로 임명되기 전 소셜네트워크(SNS) 활동을 접기 전까지 32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영향력 있는 트위터 사용자였고 민정수석 재직 중에는 페이스북 등을 통해 활발하게 소셜네트워크 활동을 전개했다.

이런 점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개혁정신을 상징하며 다음 대선후보군으로까지 발돋움했다. 그러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검증 과정에서 기득권으로서 위치가 부각된데다 과거 소셜네트워크 상 발언이 발목을 잡는 등 이미지가 퇴색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에디터 추천기사

신한금융지주,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보험업황 악화로 실적부담 안아
삼성물산, 건설과 바이오 힘입어 올해 영업이익 1조 재달성 가능
"삼성전자 D램 극자외선 공정 도입은 득보다 실이 클 수도"
강스템바이오텍, 줄기세포 치료제를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 신청
이재명 시도지사 지지율 대폭 올라 3위로 껑충, 김영록 11개월째 1위
비례정당 지지 더시민 22.3%, 한국당 20.6%로 접전
엔지켐생명과학,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 임상2상과 기술이전 추진
현대건설, 코로나19 불확실성에도 수주와 이익 모두 증가 가능
광림 쌍방울 나노스 사업확장 누가 결정하나, 이사회 출석률은 낙제점
무디스, 한국 6개 증권사를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대상에 올려

인기 기사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4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5  [오늘Who] 신라젠 구설 끝없어, 문은상 병용임상 성과에 사활 걸어
6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7  바이오주 대체로 상승, 녹십자랩셀과 녹십자셀 '급등' 파미셀은 하락
8  보이그룹 정윤학 접촉한 강남 유흥업소 종업원 2명 코로나19 확진
9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계속
10  [Who Is ?] 조현준 효성 대표이사 및 효성그룹 회장

인기 동영상

[총선] 민주당 고민정 이수진 김영춘, 격전지 승리하면 전리품은 뭘까
[곽보현CEO톡톡] KB금융지주 지배구조 씨 뿌린 윤종규, 또 연임할까
[장인석 착한부동산] 용산 특별계획구역에는 아직 눈여겨 볼 곳 있다
[CEO&주가] 최신원 렌털 해외개척, SK네트웍스 주가 상승의 열쇠
[곽보현CEO톡톡] KB금융 흑역사 끊은 윤종규, 합병 해외 성과 남았다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