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조정호
생년월일1958년 10월 5일 (음력 )
성 별남자
지 역인천
직 업금융인
직장명메리츠금융지주 회장
취미/종교골프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조정호는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다.

전문경영인체제와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메리츠증권과 메리츠화재 등을 메리츠금융그룹의 주력 계열사로 키워냈다.

1958년 10월5일(음력) 인천에서 고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4남1녀 가운데 막내로 태어났다.

미국 보스턴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에서 금융전공으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한항공에 차장으로 입사해 구주지역본부에서 일하다가 한일증권을 통해 증권금융업에 발을 디뎠다. 한진투자증권을 거쳐 한진그룹 계열 동양화재해상보험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형제들 가운데 가장 먼저 한진그룹에서 독립했다. 한진투자증권과 동양화재를 메리츠증권과 메리츠화재로 회사이름을 바꾸고 메리츠증권 회장에 올랐다.

부친인 조중훈 창업주가 세상을 뜨자 메리츠화재, 메리츠증권, 한불종금 등 3개 금융회사를 계열분리했고 메리츠화재, 메리츠증권, 메리츠종합금융 등 3개 계열사를 토대로 메리츠금융그룹을 출범시켰다.

지주사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으로 취임했으나 보수와 배당으로 136억 원을 받은 것이 알려지면서 비판이 일자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메리츠증권에서 미등기임원 신분으로 상근회장을 맡다가 나중에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으로 복귀했다.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별세한 뒤 조 전 회장의 자녀들이 한진그룹의 경영권을 승계하는 과정에서 도움을 줄지를 놓고 주목받기도 했다.

회사의 성장을 위해 필요한 인재라고 판단되면 반드시 영입하며 우수한 전문경영인을 영입한 뒤에는 이들을 믿고 경영활동에 거의 관여하지 않는 방식으로 그룹을 이끌고 있다.

또 성과를 거둔 만큼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임금체계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 경영활동의 공과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 유상증자 참여
조정호는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의 유상증자 참여를 결정했다.

메리츠금융지주 계열사인 메리츠화재는 2020년 11월 1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했다.

보통주 694만5천 주가 새로 발행되며 발행가액은 1주당 1만4400원이었다. 최대주주인 메리츠금융지주가 모두 인수하기로 했다......
인물 기사정보

에디터 추천기사

서울 목동아파트 1단지 재건축 위한 1차 안전진단 조건부통과
김승연 한화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미등기임원, 경영에 7년 만에 복귀
차세대 주자 임종석 김경수 이인영 이광재, 대선판 뛸 기회 보며 몸풀어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찬성 181 반대 33 기권 15
DB하이텍 부회장 최창식, 상여로 13억 규모 자사주 받아
KG동부제철 수출 힘주는 곽재선, 새 대표로 영업에 강한 박성희 세워
[오늘Who] 성대규,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설계사 화학적 결합 난제
DL이앤씨 디벨로퍼 전환 속도붙여, 마창민 재무와 아크로 브랜드 든든
변창흠 "부동산 과열양상 매수세가 관망세로 전환, 곧 매수심리 진정"
네이버, 스페인 중고거래 플랫폼기업 왈라팝에 1500억 원 투자

인기 기사

1  [Who Is ?] 여민수 카카오 대표이사
2  [오늘Who] 김용익, 건강보험콜센터 직고용 위해 정규직노조 설득할까 
3  항암 카티치료제 속속 나와, 앱클론 GC녹십자셀 헬릭스미스 개발 다급
4  LG유플러스 8천억 들인 LG헬로비전과 시너지 고심, 합병도 고려하나
5  [오늘Who] 삼성 폴더블폰 주도권 쥔다, 노태문 기술과 가격 다 잡는다
6  [2월27일자] 비즈니스포스트 아침의 주요기사
7  [Who Is ?]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8  티웨이항공 중대형 도입하고 제주항공은 줄이고, 누가 먼저 이겨낼까
9  제주맥주 승승장구해 코스닥 향해, 문혁기 새 맥주 성공모델 만들다
10  한수원 신한울원전 공사중단 부담덜 길 보여, 정재훈 민주당 엄호받아

인기 동영상

[자비스-21회] 커리어케어 좌담, 화려해도 힘들고 연봉으로 보상받는 마케터
[장인석 착한부동산] 불암산 자락 별내신도시, 내 집 마련과 시세차익 투자처
[CEO&주가] CJ대한통운 주가 오를 기회, 강신호 네이버 동맹효과 키우나
[이슈톡톡] 대통령 빼고 다 해본 정세균, 대선 가는 길 열어갈 수 있을까
[이슈톡톡] 코오롱 오너체제 복귀할까, 아들 이규호 향한 이웅열 안타까운 시선

2021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