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파워人100
2021.11.29 (월)

본문

광고

탑기사

오세훈
생년월일1961년 1월 4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지방자치단체
직장명서울시장
취미/종교/ 천주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오세훈은 서울시장이다.

전임 박원순 시장이 부동산 불로소득을 강하게 비판하며 강력한 부동산 규제정책 시행을 강조했던 것과 달리 부동산 재개발‧재건축과 도시계획 규제 완화 등 개발에 초점을 둔 부동산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1961년 1월4일 서울 성동구에서 태어났다. 한국외국어대학교 법정학부에 입학한 뒤 고려대학교 법학대학으로 편입했다.

제2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변호사로 활동했다.

국내에서 최초로 일조권 침해에 관한 피해보상 소송에서 승소하며 유명세를 탔다. 환경 변호사로 명성을 얻으며 환경단체 활동도 했다.

MBC ‘오변호사 배변호사’,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등 다수 TV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았다.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의 영입 제안을 받고 한나라당에 입당한 뒤 2000년 제 16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서울 강남을 선거구에 공천 받아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하지만 정치개혁과 한나라당 공천혁명에 밑거름이 되기 위한다는 취지로 제 17대 총선에 불출마하고 정계에서도 은퇴했다.

그 뒤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2006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 당선되며 정계에 복귀했다.

2010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하지만 그로부터 1년 뒤 서울시 무상급식 관련 주민투표에 시장직을 걸었다가 주민투표가 무산되는 바람에 중도에 사퇴했다.

서울시장 사퇴 이후 10년 동안 야인생활을 했다. 2016년 제 20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했지만 실패했고 2019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도전했지만 역시 고배를 마셨다.

202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해 당내 나경원, 오신환, 조은희 후보 등을 꺾고 최종 후보로 선출됐다.

이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 경선에서도 승리해 야권 최종 후보가 됐고 2021년 4월7일 치러진 본선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마저 꺾으며 10년 만에 서울시장에 복귀했다.

정치 여정마다 승부사 기질을 보이며 남들보다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성공하며 큰 박수를 받은 적도 있지만 실패해 당이나 진영에 피해를 입힌 적도 있는 만큼 경솔하다는 말도 듣는다.

◆ 활동의 공과

△오세훈표 서울시정 가동
오세훈은 서울시장이 취임한 뒤 곧바로 자신이 구상했던 시정을 펼치기 시작했다. 

먼저 꺼내든 카드는 ‘상생 방역’이다.

오세훈은 2021년 4월13일 국무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간이진단키트를 도입해 야간 이용자가 많은 노래연습장 등에 시범도입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영업을 보장하자"고 건의했다.....
인물 기사정보
오세훈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에 김헌동 임명, 시의회 반대에도 강행 은주성 기자 2021-11-15
오세훈 서울시의회와 확전 양상,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에 예산안까지 이상호 기자 2021-11-02
서울시 44조 예산 편성해 역대 최대, 오세훈 "민생과 일상회복 중점" 허원석 기자 2021-11-01
오세훈의 서울 공원부지 사들이기 계획, 부동산 급등에 차질 빚어지나 김다정 기자 2021-09-26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표류, 김헌동 재지원에 오세훈 시의회 감정싸움 이상호 기자 2021-09-15
오세훈 ‘서울비전2030’ 발표, 신규주택 80만 호를 2030년까지 공급 류수재 기자 2021-09-15
오세훈이 내놓은 재개발재건축 규제완화, 서울 도시정비 활기 되찾을까 김지효 기자 2021-09-12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공백 장기화, 오세훈과 시의회 갈등에 표류 이상호 기자 2021-09-07
오세훈 서울시의회와 공존 어렵다, 사사건건 갈등에 성과 만들기 험난 이상호 기자 2021-09-06

인기 기사

1  삼성전자 인사제도 개편과 임원인사 앞둬, 이재용 ‘새 삼성’ 반영된다
2  "빅테크 금융참여에 관리감독으로 위험요인 점검하고 규제방안 내놔야"
3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으로 유럽 비상, 한국은 8개 나라 입국제한
4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미세공정 핵심 EUV장비 확보에 매달려
5  교촌에프앤비 치킨값 올려 외식 물가상승 불붙여, 소진세 주주 의식했나
6  에이치엘비그룹 13년 만에 상표권 확보, 진양곤 지주사체제 신호탄인가
7  홍준표 오직 기댈 언덕은 2030세대, 대선 뒤 세력재편 보며 ‘와신상담’
8  신세계 인수합병과 온라인 전문가 포진, 정유경 큰 변화 향한 전열 정비
9  국회 기획재정위 조세소위, 가상자산 과세를 2023년으로 유예 합의
10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로 노트를 대체, 노태문 폴더블에 더 집중

인기 동영상

[CEO&주가] SK하이닉스 주가 박스권 언제 뚫나, 이석희 메모리업황과 싸워
[이슈톡톡] 유통공룡 롯데쇼핑 살 길 찾았나, 강희태 반전의 기회 얻을지 주목
[이슈톡톡] 수소경제는 정말 돈 될까, 문재인 왜 깃발 들고 정의선 투자하나
[톡톡why] 현대차 미래는 수소에너지기업, 정의선 자신감 원천 수소연료전지
[곽보현CEO톡톡] 포스코 실적 더 간다, 최정우 배터리소재 수소 키울 발판

2021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