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김용범
생년월일1963년 1월 3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금융인
직장명 메리츠화재 메리츠금융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김용범은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이다. 메리츠금융지주 대표이사 부회장도 함께 맡고 있다.

신계약이 가파르게 늘고 있는 만큼 손해율도 악화할 수 있어 이에 대비해야 하며 사업비율을 줄여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1963년 1월3일 경기도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대한생명 증권부 투자분석팀에서 첫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CSFB증권에서 외환 채권 파생상품 등을 연계한 차익거래기법을 개발해 34세에 CSFB증권 최연소 이사에 올랐다.

삼성화재 증권부장과 채권2팀장, 채권운용본부장을 맡은 뒤 상무보로 승진해 30대 임원에 올랐다. 이어 삼성투자신탁운용으로 자리를 옮겼고 당시 두 명뿐이었던 30대 임원 가운데 한 명이 됐다.

메리츠종금증권 최고재무관리자(CFO)로 영입돼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다.

장기 인보험을 중심으로 메리츠화재의 실적을 끌어올리는 데 성공하면서 연임과 부회장 승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권위와 격식을 싫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빠른 의사결정을 위해서 탈권위주의를 강조한다.

◆ 경영활동의 공과

△장기 인보험에 ‘선택과 집중’ 전략 펼쳐 성과
김용범은 손해율이 높은 자동차보험에서 손을 떼고 장기 인보험에 집중해 높은 성과를 냈다.....................

에디터 추천기사

정성필, CJ푸드빌 뚜레쥬르로 투썸플레이스 빈자리 메우기 만만찮아
전승호, 대웅제약 '제2의 나보타' 안구건조증 치료제 개발에 속도붙여
삼성카드, 코스트코와 '이별'을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제휴로 이겨내
서용원, 한진 택배 인프라 투자확대로 CJ대한통운 맹추격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완화에서 소비자 보호로 금융위 방향 돌리나
김도진 “IBK기업은행은 해외금리연계 파생상품 손실 예상해 판매중단”
문재인 지지율 41.4%로 가장 낮아, 보수와 진보 평가 극단적으로 갈려
이동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합병은 민간 차원에서 논의 이뤄지길"
[오늘Who] 중국 덕에 애플 시총 1조 달러, 팀 쿡 홍콩 시위에 눈 감아
[오늘Who] 조국은 더이상 버티지 못했다, 윤석열의 선택이 궁금하다

인기 기사

1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2  OCI, 에너지저장장치사업 키워 태양광 폴리실리콘 불황 버틴다
3  최태원,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배터리 분쟁 해결 위해 직접 나설까
4  신동빈, '화학 강화' 내친 김에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도 합병하나
5  [Who Is ?]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6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인수의사 있는 기업은 적극적으로 나서야 맞다"
7  현대차 중국사업 응급처방은 그만, 정의선 길게 보고 대수술로 간다
8  문재인, 조국 법무부 장관 사표 수리
9  미국 뉴욕 불법도박장에서 총격사건 발생해 4명 숨지고 3명 부상
10  박정원, 두산솔루스 두산퓨얼셀 빠른 성장 위해 유상증자로 돈 넣을까

인기 동영상

[곽보현CEO톡톡] 한국조선해양 이름의 의미, 권오갑 정기선시대 열까
[곽보현CEO톡톡] 정용진, 이마트 ‘적자’ 낳은 치명적 실책은 무엇인가
[곽보현CEO톡톡] 권오갑, 현대중공업 승계자금 어떻게 마련해주나
[곽보현CEO톡톡] 권오갑, 현대중공업 정기선시대 성공적으로 열까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