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파워人100
2022.09.29 (목)

본문

광고


탑기사

조정호
생년월일1958년 10월 5일 (음력 )
성 별남자
지 역인천
직 업금융인
직장명메리츠금융지주 회장
취미/종교골프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조정호는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다.

전문경영인체제와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메리츠증권과 메리츠화재 등을 메리츠금융그룹의 주력 계열사로 키워냈다.

1958년 10월5일(음력) 인천에서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4남1녀 가운데 막내로 태어났다.

미국 보스턴에서 고등학교를 다녔고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에서 금융전공으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한항공에 차장으로 입사해 구주지역본부에서 일하다가 한일증권을 통해 증권금융업에 발을 디뎠다. 한진투자증권을 거쳐 한진그룹 계열 동양화재해상보험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형제들 가운데 가장 먼저 한진그룹에서 독립했다. 한진투자증권과 동양화재를 메리츠증권과 메리츠화재로 회사이름을 바꾸고 메리츠증권 회장에 올랐다.

부친인 조중훈 창업주가 세상을 뜨자 메리츠화재, 메리츠증권, 한불종금 등 3개 금융회사를 계열분리했고 메리츠화재, 메리츠증권, 메리츠종합금융 등 3개 계열사를 토대로 메리츠금융그룹을 출범했다.

지주사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으로 취임했으나 보수와 배당으로 136억 원을 받은 것이 알려지면서 비판이 일자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메리츠증권에서 미등기임원 신분으로 상근회장을 맡다가 나중에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으로 복귀했다.

회사의 성장을 위해 필요한 인재라고 판단되면 반드시 영입하며 우수한 전문경영인을 영입한 뒤에는 이들을 믿고 경영활동에 거의 관여하지 않는 방식으로 그룹을 이끌고 있다.

성과를 거둔 만큼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임금체계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 경영활동의 공과

△2021년 사상 최고 수준 실적 호조
메리츠금융지주는 2021년 3분기 연결기준 누적 순이익 1조327억 원을 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2020년 연간 순이익 9253억 원을 3분기 만에 넘어섰다. 총자산이익률(ROA)은 2020년 1.4% 수준에서 1.9% 수준으로 높아졌다.

주력 계열사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의 실적이 크게 오른 데 힘입었다.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은 2021년 3분기 누적 순이익이 각각 4673억 원, 5932억 원으로 2020년 연간 순이익 4318억 원, 5651억 원을 모두 뛰어넘었다......
인물 기사정보

인기 기사

인기 동영상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 성북구 보문역 일대 조용히 올랐다, 앞으로가 더 유망
[키워드타임즈] 삼성전자 파운드리, 디지털 진영화에도 미국 가야하는 이유
[이슈톡톡] 인프레이션 때는 '쓰레기'가 알짜, 코엔텍 와이엔텍 기업가치 뜬다
[이슈톡톡] 폐배터리 재활용 뜬다, 성일하이텍, 인선이엔티 가치사슬 역할 커져
[키워드타임즈] SK하이닉스 미중 디지털 진영화 속 해법? 삼성전자와 정반대

2022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