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대신증권 창립 60주년 기념식, 그룹명 '대신파이낸셜그룹'으로

박안나 기자 annapark@businesspost.co.kr 2022-06-20 17:40:2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대신증권이 창립 60주년을 맞아 새로운 그룹 이름을 발표했다.

대신증권은 2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명동 사옥 ‘Daishin 343’에서 이어룡 회장, 양홍석 부회장, 오익근 대표 등 그룹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대신증권 창립 60주년 기념식, 그룹명 '대신파이낸셜그룹'으로
▲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신증권 명동사옥.

이어룡 대신파이낸셜그룹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대신은 창립 이래 고객가치 향상을 최우선 미션으로 삼아온 만큼 고객과 직원, 사회에 영속적으로 신뢰받는 회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이 회장은 “지난 60년 대신의 성공은 수많은 선후배 대신인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지난 성공을 기반으로몇 십 배 더 큰 성장을 이룩하자”고 당부했다.

대신증권은 10년 후 그룹 자기자본 10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내놨다.

대신증권은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그룹 이름을 ‘대신파이낸셜그룹(Daishin Financial Group)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투자와 비즈니스를 확대하고, 증권에서 금융, 금융에서 부동산으로 성장한 성공 DNA를 바탕으로 새로운 투자와혁신을 통해 영속적인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대신증권은 이날부터 일주일 동안 대신파이낸셜그룹 직원들을 대상으로 대신위크(DAISHIN WEEK) 행사를 진행한다.

그룹의 60년을 담은 사진전과 헌혈행사,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와 유튜버 슈카가 진행하는 ‘위례 토크콘서트 343’ 등이 열린다.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직접 드립 커피를 내려 직원들과 소통하는 행사도 진행된다. 박안나 기자

인기기사

[현장] 미국 대사도 놀란 쿠팡 대구 물류센터, '사람은 거들 뿐' 현실로 남희헌 기자
[데스크리포트 2월] 대치동 은마아파트, 몰아준 표에도 돌아선 정부·지자체 김디모데 정책&건설부장
테슬라 한국공장 설립 가능성 남았다, 인도네시아 투자 계획에 변수 많아 김용원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생절차 개시, 회생계획안 4월28일까지 법원에 제출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