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공공부문
국민연금 이사장 김용진 "책임투자 관련 기업 예측 가능성 높이겠다”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21-09-02 18:08:3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국민연금의 책임투자와 관련해 기업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겠다고 했다.

김 이사장은 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포스트 팬데믹시대의 대항해 - ESG 경영과 디지털 융합을 넘어' 국제콘퍼런스에서 “국민연금 책임투자에 기업의 예측 가능성을 높여 기업들이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스스로 움직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그는 “국민연금의 책임투자활동은 기업들의 불확실성을 증가시키는 것이 아니다”며 “국민연금의 기본적 방향을 선제적으로 제시하고 투명하게 상호작용함으로써 ESG투자가 우리 사회에 성공적으로 뿌리내리게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연금에서 책임투자의 범위를 확대하는 데 힘을 싣고 있다고도 전했다.

김 이사장은 “장기적으로 기금의 전체 자산군에 책임투자를 적용하는 것을 기본으로 ESG 통합전략을 국내외 주식, 채권 등에 적용할 것”이라며 “책임투자보고서 제출대상을 국민연금 위탁운용사 전체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연금의 수탁자 책임활동을 강화하겠다는 방침도 내놓았다.

김 이사장은 “국민연금은 수탁자 책임활동 때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사안을 환경과 사회에 해당하는 사안까지 확대해 추가로 선정할 것이다”며 “해외 주식에서도 ESG 중점관리사안 선정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 주식이나 채권의 위탁운용사를 선정, 평가할 때도 ESG요인을 고려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올해 안에 국내 채권 관련 적용범위도 확대될 것이고 앞으로 해외주식과 채권에도 ESG요인을 반영하고 해외기업과 대화도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에너지솔루션 주가흐름 기상도, 상장 첫날 '따상'은 글쎄
·  금호건설 소규모정비시장 공격적 수주, 서재환 정부정책 흐름 탄다
·  신동빈 그리는 미래는 롯데벤처스에, '롯데 망하게 할 기업'은 어디인가
·  안철수 지지율 주춤에 3강 구도 멀어져, 안풍 살리려 가족 본격 등판
·  문재인 정부 금융권의 장수 리더십시대, 대선과 함께 저무나
·  카카오게임즈 첫 해외게임사 투자, 조계현 글로벌과 장르 확대 바라봐
·  [인터뷰] 피플펀드 대표 김대윤 "중금리 대출 두 마리 토끼 잡겠다"
·  대선 앞두고 또 고개 드는 국책은행 지방이전, 산업은행 부산으로 가나
·  엔케이맥스 슈퍼자연살해세포 임상 순항, 박상우 최초 고형암 신약 도전
·  휴젤 보툴리눔톡신 유럽진출 눈앞, 손지훈 '에스테틱 리더' 목표에 성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