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GS, GS칼텍스 실적에 힘입어 구조적 성장세로 방향 잡아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18-05-31 11:34:1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GS그룹 지주사인 GS가 장기적으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이도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31일 “GS는 주요 계열사인 GS칼텍스가 화재사고 등 악재에서 회복된 데다가 자체 이익체력도 좋다”며 “GS는 GS칼텍스 실적에 힘입어 2020년까지 구조적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바라봤다.
 
GS, GS칼텍스 실적에 힘입어 구조적 성장세로 방향 잡아
▲ 허창수 GS그룹 회장.

GS칼텍스는 4월부터 고도화설비 가동을 다시 시작한 데다 올해 보수 일정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GS칼텍스 고도화설비는 2017년 8월 화재사고로 가동이 멈췄었다.

이 연구원은 “GS칼텍스는 화재사고의 부정적 영향에서 벗어났다”며 “GS칼텍스는 올해 2분기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2% 늘어난 5070억 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GS칼텍스의 실적은 GS에너지를 통해 지분법으로 GS의 실적에 반영된다.

GS는 2018년 자기자본이익률이 12% 수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다만 아랍에미리트의 높은 법인세율은 GS의 순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파악됐다. 

아랍에미리트의 유전 법인세율은 2017년 4분기에 기존 101%에서 72%로 낮아졌다가 올해 1분기에 92%로 높아졌다.

이 연구원은 “GS의 2018년, 2019년 순이익 전망치를 기존보다 각각 3.5%, 6.9% 낮춘다”며 “GS는 2018년과 2019년에 각각 1조80억 원, 1조2360억 원의 순이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GS는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18조2340억 원, 영업이익 2조243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7년보다 매출은 12.5%, 영업이익은 8.30%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앤컴퍼니 남양유업 경영진 강제 교체 착수, 홍원식 버티기에 강수로 대응 남희헌 기자
TSMC 연내 2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시범생산, 애플 인텔 엔비디아 수주 논의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50주 만에 40%대, 국힘 43.2% 민주 41.7% 김대철 기자
AMD 인공지능 반도체 이어 새 CPU도 TSMC 손 잡는다, 3나노 고객사 합류 김용원 기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시행에 지주사 SK와 LG가 주목받는 이유 나병현 기자
교보증권 “에코프로비엠, 올해 고전압 미드니켈 양극재로 신규 고객사 확대” 류근영 기자
[단독] 신영자 딸 장선윤 호텔롯데 미국 브랜드 총괄로, 롯데3세 위상 커져 남희헌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