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공기업

가스공사 사장 공모에 10명 지원, 관료출신 정승일 유력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7-09-21 11:38:0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국가스공사 사장에 정승일 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실장 등 10명이 지원했다.

21일 공기업계에 따르면 20일 마감한 가스공사 사장 공모에 정승일 전 산업부 에너지실장을 비롯해 산업부 관료출신, 가스공사 내부출신, 학계출신 등 10명이 지원했다.
 
가스공사 사장 공모에 10명 지원, 관료출신 정승일 유력
▲ 정승일 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실장.

가스공사 관계자는 “정승일 전 실장을 비롯해 10명이 지원한 것이 맞다”며 “절차에 따라 사장인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의원 출신 등 정치권 인사들은 공모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관료출신인 정 전 실장을 유력한 후보로 꼽고 있다.

학계출신인 이승훈 전 사장은 노조의 적폐기관장 선정에 부담을 느껴 7월 스스로 물러났고 그 전임이던 내부출신 장석효 전 사장은 뇌물비리 의혹이 불거지면서 2015년 1월 해임됐다.

정 전 실장은 33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진출해 산업자원부 가스산업팀장,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 에너지산업정책관, 무역투자실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10월 에너지자원실장에 올랐으나 한 달 만에 사표를 제출하고 공직에서 물러났다.

주택용전기요금 누진세 구간축소 등 에너지 관련정책에서 주형환 당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의견차이로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가스공사는 현재 응모자들의 서류심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22일 서류심사 합격자를 개별통보한 뒤 26일 면접을 진행할 계획을 세웠다.

면접을 거쳐 추려진 후보자들은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회의 심의를 통해 2명으로 압축되고 사장은 주주총회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친환경에너지 확대, 러시아 가스관사업 등 문재인 정부에서 가스공사의 역할이 부각하는 만큼 이르면 10월 새로운 사장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는 이승훈 전 사장의 사임으로 현재 안완기 관리부사장이 직무대행을 맡아 이끌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4%, 민생회복지원금 25만 원 ‘반대’ 51% 김대철 기자
[단독] 오뚜기 3세 함연지 경영수업 시작, 미국법인에 5월 입사해 마케팅 담당 윤인선 기자
[관세전쟁 격화-상] 미국 EU 관세폭탄에 중국 '맞불' 태세, 한국 산업 반사이익 낙.. 나병현 기자
TSMC "3나노 파운드리 공격적 투자에도 공급 부족", 2나노 공장도 신설 김용원 기자
영화 ‘범죄도시4’ 6주 연속 1위, OTT ‘선재 업고 튀어’는 2주째 정상 지켜 윤인선 기자
[분양진단] 현대건설 올해 2만 세대 분양 고삐, 6월 서울 포함 수도권 8곳 공급 장상유 기자
테슬라 모델Y 중국 생산량 줄여, 전기차 둔화 대응해 6월까지 20% 축소 이근호 기자
친환경 전환이 금속 가격 높인다, 구리 알루미늄 수요 2050년까지 급증 전망 김용원 기자
'개통령' 강형욱 직원 상대 갑질 의혹 반박, "억측 멈추지 않으면 법적 조치" 배윤주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 가수 김호중 구속, 소속사 대표와 간부도 함께 구속 배윤주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