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성인희 "삼성정밀화학의 빙하기 돌파하자"

이계원 기자 gwlee@businesspost.co.kr 2014-10-23 13:42:2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성인희 삼성정밀화학 사장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경영상황을 빙하기라고 진단하며 고정관념을 깨는 혁신으로 위기를 돌파하자고 임직원에게 주문했다.

23일 삼성정밀화학에 따르면 성연희 사장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펴낸 기념책자에서 “삼성정밀화학은 수많은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발전을 거듭해온 저력이 있다”며 “노사가 단순한 상생을 넘어 창조적 파트너십으로 끊임없이 변화하자”고 강조했다.

  성인희 "삼성정밀화학의 빙하기 돌파하자"  
▲ 성인희 삼성정밀화학 사장
성 사장은 현 경영환경을 놓고 “글로벌경제 저성장은 단순히 겨울이 아니라 빙하기로 불릴 정도”라며 “우리도 창사 이래 최대위기를 겪고있다”고 진단했다.

삼성정밀화학은 지난해 3분기에 창립 이후 처음으로 적자를 냈다. 지난해 203억 원 적자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216억 원 적자를 보고 있다. 화학업황 부진 탓에 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내고 있다.

성 사장은 삼성정밀화학이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공격적 목표를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성 사장은 “사춘기에 성장통을 겪듯이 아픔을 겪지 않고 강한 회사가 될 수 없다”며 “화학산업에 일정한 사이클이 있다는 고정관념을 깨는 혁신을 통해 지금의 위기를 헤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성 사장은 올해 들어 태양광사업을 줄이고 2차전지나 친환경소재사업을 늘리는 등 사업구조 재편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희망퇴직 시행 등 구조조정으로 회사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성 사장은 “친환경시장의 성장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지속성장이 가능한 분야를 키워 초일류 소재화학회사로 도약할 것”이라는 말했다.

성 사장은 2011년부터 삼성정밀화학을 이끌고 있다. 그는 삼성그룹에서 ‘인사통’으로 통한다.

성 사장은 1983년 경희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882년 삼성전자 인사과에 입사했다. 1999년부터 삼성구조조정 인력팀 담당임원으로 일했고 2006년부터 전략기획실 인사지원팀장과 삼성인력개발원 부원장을 지냈다.

삼성정밀화학은 1964년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가 세운 한국비료가 전신이다. 1994년 회사명을 바꾸었다. 오는 24일 창립 50주년을 맞는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인텔 파운드리 '삼성전자 고객사 빼앗기' 시동, 한국 반도체기업에 적극 구애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