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비트코인 5200만 원대로 올라, 가상화폐 시세 상승과 하락 엇비슷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  2021-09-22 17:00: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가상화폐 시세가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빗썸코리아>
가상화폐 시세가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22일 오후 4시55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81종 가운데 92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내리고 있다. 5종의 시세는 24시간 전과 변함이 없으며 나머지 84종의 시세는 24시간 전보다 오르고 있다.

비트코인은 1BTC(비트코인 단위)당 5272만9천 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1.64% 오르고 있다.

이더리움은 1ETH(이더리움 단위)당 0.22% 내린 364만6천 원에, 에이다는 1ADA(에이다 단위)당 3.22% 오른 2663원에 거래되고 있다.

바이낸스코인은 1BNB(바이낸스코인 단위)당 0.22% 오른 44만7500원에 사고팔리고 있다.

시세가 오른 가상화폐의 상승폭을 보면 라이브피어 +25.54%, 뉴메레르 +12.02%, 크로미아 +9.01%, 에이치닥 +8.05%, 엘리시아 +7.62%, 디비전 +6.78% 등이다.

주요 가상화폐 시세 하락폭을 살펴보면 누사이퍼 –10.62%, 다빈치 –10.43%, 코르텍스 –9.28%, 위드 –9.03%, 센트럴리티 –8.83%, 룸네트워크 –8.76% 등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유럽 홈사물인터넷 올라탄다, 이재승 비스포크 앞세워 공략
·  [시승기] 르노삼성차 중형세단 SM6, 승차감에 편의성과 가성비 더했다
·  안다르 흑자전환 목전에 창업주 갑횡포 논란, 박효영 조기진화 진땀
·  산업은행 HMM에 갑횡포 논란 직면, 자금운용에 관리자 지위 남용 의심
·  한국전력 호주 석탄광산사업 법적 다툼 이어져, 정승일 해결책 머리아파
·  삼성전자 구글과 테슬라 자체 프로세서 생산 맡나, 기술협력 수확 눈앞
·  포스코케미칼 얼티엄셀즈에 공급 늘리나, 민경준 양극재 다변화 힘받아
·  LG이노텍 실적호조에 정철동 대표 연임 밝아, 전장부품 흑자전환 남아
·  브릿지바이오 양손에 폐암 신약 후보물질, 이정규 패키지 기술수출 밀어
·  산업은행, HMM 해외 선적료를 산업은행 계좌 개설 뒤 예치 지시 [단독]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