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두산중공업 3분기 영업이익 급감, 수주는 순항

이계원 기자 gwlee@businesspost.co.kr 2015-11-16 20:07:1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두산중공업이 올해 3분기에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의 구조조정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두산중공업은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667억 원을 거뒀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7% 줄었다.

  두산중공업 3분기 영업이익 급감, 수주는 순항  
▲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
3분기에 매출은 3조8636억 원을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 줄었다.

3분기에 당기순손실은 3604억 원을 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적자 전환했다.

두산중공업은 3분기까지 누적수주 6조5909억 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수주금액인 5조7850억 원보다 13.9% 증가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7298억 원, 영업이익 200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3.4%, 영업이익이 80.1% 감소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자회사인 소형 건설기계 제조회사 ‘밥캣’이 영업이익 900억 원을 올려 간신히 연결기준으로 흑자를 냈다.

3분기에 당기순손실은 2121억 원을 봐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적자전환했다.

3분기에 건설기계부문은 매출 1조2993억 원, 영업이익 174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66.2% 줄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건설기계부문은 북미시장 호조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매출규모가 비슷했으나 중국사업 부진이 부진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3분기에 공작기계부문은 매출 3천억 원, 영업이익 304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6.6%, 영업이익은 24.5% 줄었다.

3분기에 엔진부문은 매출 1305억 원, 영업이익 142억 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4.1%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63.2% 증기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인텔 파운드리 '삼성전자 고객사 빼앗기' 시동, 한국 반도체기업에 적극 구애 김용원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