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Who Is?
김기남 삼성전자에서 상반기 보수 34억, 고동진 27억 김현석 23억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1-08-17 17:22: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기남 삼성전자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이 상반기 35억 원에 가까운 보수를 받았다.

17일 삼성전자는 2021년 상반기 반기보고서를 통해 김 부회장에 상반기 보수로 34억9300만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 (왼쪽부터)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석 CE부문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급여 8억8천만 원, 상여 25억81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3200만 원이다.

김 부회장은 지난해 상반기 보수로 9억9900만 원을 받았는데 올해는 3배가 넘는 금액을 수령했다. 상여가 2억1200만 원에서 12배가량 급증했다.

삼성전자는 “DS부문 매출과 영업이익, 삼성전자 주가상승률 등 계량지표의 달성과 메모리반도체시장 수성, 비메모리반도체사업 경쟁력 강화 등 비계량지표 차원의 성과를 모두 고려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고동진 IM(IT&모바일)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27억5800만 원을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급여 5억6500만 원, 상여 21억45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2600만 원이다.

김현석 CE(소비자가전)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급여 5억5700만 원, 상여 17억27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3900만 원을 더해 모두 23억2300만 원을 수령했다.

한종희 CE부문 영상가전사업부장 사장은 16억9600만 원을,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사장은 11억9400만 원을 각각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삼성전자 고문을 맡은 전직 임원들도 상반기 보수를 수령했다.

권오현 전 종합기술원 회장은 31억2천만 원, 윤부근 전 CR(대외협력)담당 부회장은 26억400만 원, 신종균 전 인재개발담당 부회장은 26억300만 원을 각각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게임빌 컴투스 오너 송병준, 위지윅스튜디오 이사회 참여하기로 [단독]
·  KCC 벽산, 건축자재 화재안전기준 강화로 단열재 수혜기업으로 꼽혀
·  카카오페이 기업공개 일정 또 밀리나, 주관사 삼성증권도 부담 안아
·  KT 인공지능 빅데이터 들고 호텔과 여행 공략, 구현모 야놀자 혈맹 강화
·  엔지켐생명과학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할까, 손기영 투자 밀어붙여
·  GM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 볼트EV 리콜용 배터리 공급 재개”
·  제네시스 첫 전용전기차 GV60 나온다, 장재훈 신기술로 무장하고 긴장
·  한국전력 전기요금 더 올릴 수 있나, 연료비 연동제 앞에 복병 많아
·  신한금융 비대면 중금리대출 통합플랫폼 재개, 인터넷은행과 맞설 토대
·  SK실트론 차세대 웨이퍼 투자 본격화, 장용호 재원 위해 상장 추진하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