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정책

산업부, 온실가스 국제감축 지원금 330억으로 지난해보다 5.5배 확대

주하영 기자 juhyhy@businesspost.co.kr 2024-02-18 17:28:0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산업통상자원부가 국내 기업의 해외 온실가스 국제감축 사업 지원 규모를 확대한다.

산업부는 19일 2024년 온실가스 국제감축 사업 공고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산업부, 온실가스 국제감축 지원금 330억으로 지난해보다 5.5배 확대
▲ 산업통상자원부가 온실가스 국제감축 사업 지원 규모를 330억 원으로 크게 확대했다.

온실가스 국제감축 사업은 정부가 국내 기업의 해외 온실가스 감축 사업 설비 투자를 지원하고 감축 실적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올해 산업부의 지원 예산은 330억 원으로 지난해 60억 원에 비해 5.5배 늘어났다.

사업 한 건당 최대 지원액도 지난해 30억 원에서 60억 원으로 증액됐다.

정부는 해외에서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에너지 설비 고효율화 투자, 저탄소 설비 설치 등의 사업을 진행하는 기업에 사업비의 50%까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기업들은 이후 관련 사업을 통해 확보되는 온실가스 감축분으로 10년에 걸쳐 정부 지원금을 갚게 된다.

산업부는 "우리나라는 2018년과 비교해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40% 줄이기로 했다"며 "감축량 2억9100만 톤 가운데 국외 감축은 3750만 톤으로 전체 감축 목표량의 13% 가량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라고 지원 확대 이유를 밝혔다. 주하영 기자

인기기사

현대차증권 “전고체 배터리 2028년 본격 확대, 삼성SDI 양산경쟁 앞서” 류근영 기자
쿠팡 '멤버십 가입비 인상' 무서운 진짜 이유, 김범석 플라이휠 전략 '순풍에 돛' 남희헌 기자
TSMC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잭팟', 인텔의 모빌아이 ADAS 신제품 수주 김용원 기자
첨단 파운드리 필수 '하이NA EUV' 경쟁 개막, 삼성전자 TSMC 인텔 각축전 김용원 기자
현대건설·GS건설·삼성E&A 사우디 자푸라 수주 정조준, 가스전 싹쓸이 기대 류수재 기자
화웨이 새 스마트폰 출시에 미국정부도 '촉각', 반도체 기술 발전 성과가 관건 김용원 기자
HLB, 세계 최대 바이오 단지인 미국 보스턴에 사무소 설립 김민정 기자
한국전력 한전KDN 지분 매각 반대 직면, 헐값 매각·민영화 논란 터져나와 김홍준 기자
KB증권 “HBM 경쟁 심화는 국내 반도체장비업체에 기회, 한미반도체 수혜” 박혜린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31.8%로 하락,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 1위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