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두산중공업, 채권단에서 8천억 더 빌려 단기차입금 4조3천억으로 늘어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20-04-29 18:21:4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두산중공업이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에서 8천억 원을 더 빌린다.

두산중공업은 29일 이사회에서 운영자금으로 쓰기 위해 단기차입금 한도를 8천억 원 더 늘리기로 결정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2019년 기준 두산중공업 자기자본의 12.9%에 이르는 규모다.
 
두산중공업, 채권단에서 8천억 더 빌려 단기차입금 4조3천억으로 늘어
▲ 두산중공업 로고.

두산중공업은 이에 따라 금융기관 차입규모가 3조829억 원에서 3조8829억 원으로 8천억 원 늘었다.

기업어음과 기타차입금 등을 더한 전체 단기차입금은 기존 3조5081억 원에서 4조3081억 원으로 확대됐다.

두산중공업은 3월26일 운영자금으로 쓰기 위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1조 원을 빌렸으나 이를 다 소진해 또 다시 8천억 원을 빌리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3월26일 이전과 단기차입금 규모를 비교하면 한 달 사이 2조 원 늘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27일 두산중공업이 제출한 자구안을 수용하고 8천억 원 추가지원을 검토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주류업계도 '헬시플레저' 열풍,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다운' 대결 신재희 기자
하이투자 “챗GPT로 인공지능 대중화 성큼, 플리토 위세아이텍 주목”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