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두산중공업, 채권단에서 8천억 더 빌려 단기차입금 4조3천억으로 늘어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20-04-29 18:21:4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두산중공업이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에서 8천억 원을 더 빌린다.

두산중공업은 29일 이사회에서 운영자금으로 쓰기 위해 단기차입금 한도를 8천억 원 더 늘리기로 결정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2019년 기준 두산중공업 자기자본의 12.9%에 이르는 규모다.
 
두산중공업, 채권단에서 8천억 더 빌려 단기차입금 4조3천억으로 늘어
▲ 두산중공업 로고.

두산중공업은 이에 따라 금융기관 차입규모가 3조829억 원에서 3조8829억 원으로 8천억 원 늘었다.

기업어음과 기타차입금 등을 더한 전체 단기차입금은 기존 3조5081억 원에서 4조3081억 원으로 확대됐다.

두산중공업은 3월26일 운영자금으로 쓰기 위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1조 원을 빌렸으나 이를 다 소진해 또 다시 8천억 원을 빌리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3월26일 이전과 단기차입금 규모를 비교하면 한 달 사이 2조 원 늘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27일 두산중공업이 제출한 자구안을 수용하고 8천억 원 추가지원을 검토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여론조사꽃] 울산 동구 총선 가상대결, 민주 김태선 국힘 권명호 박빙승부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