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방준혁
생년월일1968년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오너기업인
직장명넷마블게임즈 이사회 의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방준혁은 넷마블 이사회 의장이다.

방준혁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와 함께 1세대 게임회사 수장으로서 한국 게임산업을 이끌고 갈 책무를 지고 있다.

회사 내부에서는 권영식 넷마블 대표이사가 독자적으로 결정하지 못하는 굵직한 인수합병 및 투자와 계열사 교통정리 등 의사결정을 내린다.

가난한 환경에서 태어나 고등학교를 중퇴한 ‘흙수저’지만 넷마블의 성공으로 3조 원대 부호에 오른 자수성가형 기업인이다.

1968년 12월23일 서울에서 태어나 가리봉동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중소기업에 취직해 돈을 모아 인터넷영화사업과 위성사업을 했으나 실패했다.

자본금 1억 원으로 게임회사 넷마블을 세워 큰 성공을 거뒀다. 넷마블을 CJE&M에 매각하면서 CJE&M의 게임사업부문인 CJ인터넷 사장을 지내다 건강 악화로 게임업계를 떠났다.

CJE&M의 게임사업이 부진에 빠지자 경영에 복귀했다. CJE&M이 게임사업부문을 자회사인 CJ게임즈에 통합할 때 중국 최대 게임기업 텐센트로부터 5억 달러를 투자받았다. 이 과정에서 CJ게임즈의 최대주주가 됐다.

CJ게임즈의 이름을 넷마블게임즈로 바꾼 뒤 독립했다. 모바일게임 다수의 흥행을 이끌어내 넷마블을 시장의 강자로 올려놓았다.

넷마블을 국내 게임회사 사상 처음으로 코스피에 직상장하는데 성공하면서 세계 최고의 게임회사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해외시장 진출에 주력하고 있다.

빠른 결정을 중시하며 성과 보상을 강조한다....................

에디터 추천기사

[오늘Who] 대우건설 매각 시간 번 김형, 플랜트와 리츠사업 속도낸다
이마트, 점포 13곳 매각해 현금 9525억 확보해 재무건전성 확보
'토스뱅크'로 사업다각화 절실한 이승건, 챌린저뱅크 소신 잠시 접어
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컨테이너선 5척 9천억 규모 수주
적자 몰리는 진에어, 국토부의 제재 해제 바라며 기약없이 기다려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이사회에서 에이치엘비와 엘리바의 합병 승인
'젊은' 조원태, 잘 아는 IT기술 활용해 대한항공에 '수평문화' 심는다
삼성전자 윤부근, TV화질 논쟁 관련해 “기술 최적화가 최고 화질 낸다”
나경수, SK종합화학 포장재사업 키워 불황에도 강한 회사 만든다
한화생명,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예정이율 낮출 시기와 폭 놓고 고심

인기 기사

1  한국과 북한 축구 국가대표 '무관중' 경기, 득점 없이 무승부로 끝나
2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3  최태원,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배터리 분쟁 해결 위해 직접 나설까
4  웅진코웨이에 넷마블 등장, 아시아나항공도 대기업 인수 '희망의 끈'
5  [Who Is ?]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6  설리의 죽음, 이수만은 SM엔터테인먼트 관리체계 의문에 답해야
7  서울지하철, 임금피크제 폐지 요구하며 16일부터 총파업 예고
8  박정원, 두산솔루스 두산퓨얼셀 빠른 성장 위해 유상증자로 돈 넣을까
9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인수의사 있는 기업은 적극적으로 나서야 맞다"
10  현대차 제네시스, 미국에 신차 줄줄이 투입 앞두고 전열 재정비 분주

인기 동영상

[곽보현CEO톡톡] 정용진, 이마트 ‘적자’ 낳은 치명적 실책은 무엇인가
[곽보현CEO톡톡] 권오갑, 현대중공업 승계자금 어떻게 마련해주나
[곽보현CEO톡톡] 권오갑, 현대중공업 정기선시대 성공적으로 열까
[CEO&주가] 5G시대 판 바꾸려는 하현회, LG유플러스 주가도 뛸까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