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뉴욕증시 3대 지수 상승, 국제유가 급등으로 에너지주 강세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8-05-10 08:32:1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3대 지수가 모두 올랐다.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어 에너지주 등이 크게 오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뉴욕증시 3대 지수 상승, 국제유가 급등으로 에너지주 강세
▲ 9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2.33포인트(0.75%) 오른 2만4542.54에 장을 마감했다.

9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2.33포인트(0.75%) 오른 2만4542.54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25.87포인트(0.97%) 오른 2697.7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3포인트(1%) 상승한 7339.91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가 3% 넘게 급등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 핵협정 파기 소식보다는 미국 원유 재고가 감소한 점이 국제유가 오름세에 더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석유협회(API)가 주간 원유 재고가 185만 배럴 감소했다고 발표하자 반등에 성공했고 여기에 미국 에너지정보청(EIA)도 원유 재고가 220만 배럴 감소했다고 발표하면서 국제유가의 상승폭은 더욱 확대됐다”며 “이에 힘입어 에너지업종이 2% 이상 오르며 전체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고 말했다.

엑손모빌(2.36%), 셰브론(1.70%), 데본에너지(3.08%), 코노코필립스(1.42%) 등 에너지업종은 대부분 강세를 보였다. 

반도체업종은 마이크론이 상승을 주도했다. 마이크론 주가는 모건스탠리가 마이크론 메모리 칩의 수요가 여전히 많을 것이라며 비중 확대의견을 유지하자 5.02% 넘게 급등했다.

TI(1.97%), 인텔(1.32%) 등 반도체주들도 동반해 상승했다. 

JP모건(2.18%), BOA(2.64%) 등 금융주는 국채금리 상승에 힘입어 강세를 보였다. 

유가 급등에 따른 물가 상승의 부정적 영향에 노출된 유틸리티업종은 이날 0.75% 하락했다.

게임주 EA는 양호한 실적 결과에 힘입어 5.75% 상승했고 블리자드(2.44%)도 동반해 상승했다. 

그루폰은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적자 규모가 작아 주가가 0.83% 올랐다. 구글은 인간과 컴퓨터 사이 대화를 위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선보이자 2.83% 급등했다.

반면 월마트는 아마존과의 경쟁을 위해 인도의 전자상거래업체인 플립카트(Flipkart)를 160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하자 주가가 3.13% 하락했다. 

디즈니는 블랙팬더 성공에도 불구하고 매물이 대거 나오며 주가가 1.79% 떨어졌다. 

몬스터음료(-7.48%)와 홈 보안회사인 ADT(-8.75%)는 부진한 실적을 내놓은 여파로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피자체인업체인 파파존스(-3.71%)도 매출 감소 소식이 전해지며 주가가 3.71% 떨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엔비디아 주가 고공행진에 서희건설 "더 살 걸", 미국 주식 뭘 들고 있나 보니 류수재 기자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신재희 기자
수술대 오른 SK그룹, 최창원 계열사 통·폐합과 인력 구조조정도 ‘메스’ 나병현 기자
이종섭 임성근 신범철 '채 상병 특검법안 청문회' 증인 선서 거부, "법적 권리" 김대철 기자
테슬라 전기차용 LFP 배터리 자체 생산하나, ESS용에서 확장할 가능성 이근호 기자
티빙 1년 만에 확 바꿔놓은 승부사 최주희, 웨이브와 합병 지연은 '뜻밖' 윤인선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2% 민주당 28% 조장우 기자
신성통상 49년 만에 비상장회사로, 염태순 오너일가 향한 배당 본격화하나 남희헌 기자
KG모빌리티 판매량 늘리기 안간힘, 곽재선 '팔 수 있다면 세계 어디든 간다' 이사무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