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르노삼성차, 실용성 강화한 2018년형 SM3 판매 시작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7-09-03 19:46:1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르노삼성차 자동차가 상품성을 강화하고 가격인상폭은 최소화한 준중형세단 SM3의 연식변경모델을 출시했다.

르노삼성차는 3일 2018년형 SM3를 출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르노삼성차, 실용성 강화한 2018년형 SM3 판매 시작
▲ 르노삼성자동차 '2018년형 SM3'.

르노삼성차는 기존 SM3의 SE, LE트림에 수요가 집중된 점을 감안해 SE, LE트림을 중심으로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을 추가했고 가격인상폭을 줄여 2018년형 SM3를 출시한다고 설명했다.

가솔린 모델 SE트림에 알카미스의 3D 사운드 시스템이 추가됐으며 스마트 카드키와 하이패스 및 전자식 룸미러를 기본으로 장착했다. 선택사양으로 17인치 크레이 투톤 알로이휠을 장착할 수 있다.

가솔린모델 LE트림은 가죽시트, 운전석 파워시트를 기본으로 장착하고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KB)도 추가됐다.

2018년형 SM3의 가격은 가솔린모델 기준 △PE트림 1570만 원 △SE트림 1750만 원 △LE트림 1910만 원 △RE트림 2040만 원 이다. 디젤모델은 LE트림 2130만 원이다.

신문철 르노삼성차 상무는 “SM3는 준중형의 경제성과 세단의 안락함으로 첫 차 또는 가족용 차량으로 고객의 구매리스트에 언제나 오르는 높은 상품성을 지닌 모델”이라며, “2018년형 SM3는 더욱 강화된 상품성과 가성비로 많은 고객의 구매를 이끌어낼 것”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4680 배터리' 자체 생산 중단 가능성, LG엔솔 삼성SDI 수혜 기대 이근호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 막바지, 박세창 금호건설 유동성 확보 서두르나 김홍준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LG엔솔 테슬라용 4680 리튬 배터리 오창서 8월 양산, 배터리업계 최초 김호현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중국 HBM 상용화 고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향한 의존도 더 커진다 김용원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