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속전속결 인사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4-10-13 14:49:1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이 현대중공업그룹 ‘새판짜기’를 속전속결로 진행하고 있다.

권 사장이 전체 임원의 사직서를 제출받은 뒤 곧바로 조선3사 대표이사 가운데 2명을 물갈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속전속결 인사  
▲ 강환구 현대미포조선 신임 사장
현대중공업그룹은 13일 현대미포조선 신임사장에 강환구 현대중공업 부사장을 승진발령했다.

또 김외현 현대중공업 사장도 조선사업본부장에서 물러났다. 김 사장은 이날 31일 열리는 주주총회 전까지만 대표이사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은 권오갑 사장이 직접 이끌게 된다.

최원길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도 물러난다. 하경진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는 유임됐다.

김외현 사장과 최원길 사장은 실적부진에 대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보인다. 최원길 사장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였다.

현대미포조선은 중소형 석유운반선을 주로 만드는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로 지난해 2700억 원의 적자를 낸 뒤 올해 들어 적자폭이 계속 커지고 있다. 지난 2분기에 2506억 원의 적자를 냈다.

지난 2분기 실적만을 놓고 보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3사 가운데 현대미포조선의 적자가 가장 많다. 현대중공업은 2천억 원 가량, 현대삼호중공업은 1천억 원 정도의 적자를 봤다.

강환구 현대미포조선 신임 사장은 1955년생으로 서울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하고 1979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조선사업본부에서 설계와 생산을 두루 거친 조선 분야 전문가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3개 사업본부장 인사도 단행했다. 현대중공업은 윤문균 안전환경실장을 조선사업본부장으로, 김환구 전기전자시스템사업본부장을 안전경영지원본부장으로, 주영걸 전무를 전기전자시스템 사업본부장으로 임명했다.

현대중공업의 관계자는 "사장단 및 본부장 인사는 마무리했고 이달 중으로 상무보 이상 임원인사를 매듭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안전한 사업장 조성에 더욱 힘쓰기 위해 경영지원본부를 안전경영지원본부로 변경해 안전에 대한 지원과 책임도 분명히 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