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시민과경제  금융정책

금융지주 회장 만난 금융위원장 김주현 "체감되는 금리 부담 완화 강구해야"

김환 기자 claro@businesspost.co.kr 2023-11-20 17:28:1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금융권에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금리부담 완화’ 부담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지주회장 간담회’에서 “금융권의 역대급 이자수익 증대는 국민들에게 역대급 부담 증가를 의미한다”며 “코로나 뒤 높아진 ‘금리부담의 일정수준’을 ‘직접적으로 낮춰줄 수 있는 체감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말했다.
 
금융지주 회장 만난 금융위원장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9543'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김주현</a> "체감되는 금리 부담 완화 강구해야"
▲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당국과 금융지주회장 사이 간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김태오 DGB금융 회장, 양종희 KB금융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이복현 금감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석준 농협금융 회장,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빈대인 BNK금융 회장, 김기홍 JB금융 회장, 이태훈 은행연합회 전무. <연합뉴스>

최근 정치권과 정부는 은행이 지난해 급등한 기준금리 인상흐름을 타고 손쉽게 이익을 거뒀다고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김 위원장의 발언도 이 같은 상황의 연장선상에서 나왔다.

김 위원장은 “금융업계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국회에서도 속칭 ‘횡재세’ 관련 법안이 발의되고 있다”며 “금융당국으로서는 수많은 대내외 불확실성을 감안해 유연·정교하게 대응해야 하는 금융산업에 국회 입법 형식으로 접근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업계가 어떻게 대응하는가에 달려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내부통제와 투명한 지배구조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사회적 역할 강화를 기대하는 만큼 금융당도 금융지주가 본연의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필요한 부분이 있는지 살피겠다”며 “금융지주사 발전을 위한 규제개선은 ‘내부통제’와 ‘투명하고 공정한 지배구조’가 뒷받침돼야 추진동력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도 지원방안 강구 노력을 강조하며 김 위원장의 말을 뒷받침했다.

그는 “최근 국회에서 ‘횡재세’ 입법 논의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과거 어느때보다 금융권이 양호한 건전성과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는만큼 업계 스스로 국민 기대수준에 부합하는 지원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의 금융당국 인사를 비롯해 양종희 KB금융지주 부회장과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 빈대인 BNK금융지주 회장,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이태훈 은행연합회 전무 등이 참석했다. 김환 기자

인기기사

충주-문경 고속철도 시대 열린다, '조선의 동맥' 영남대로 입지 찾을까 김홍준 기자
머스크 메탄올 컨테이너선 중국 발주 돌연 연기, 조선 3사 기술 우위 재확인 김호현 기자
대우건설 체코 시작으로 동유럽 원전 공략, 백정완 현지서 기술력 입증 '총력' 류수재 기자
개혁신당 이준석 '5·18 차별화 행보', 22대 국회서 새 보수정당 면모 보이나 이준희 기자
K-배터리 글로벌 영토 갈수록 줄어, 중국 공세에 시장 입지 지키기 만만찮다 류근영 기자
에이블리 화장품 시장 공략, 가성비 무기로 ‘온라인 다이소’ 자리매김 보여 김예원 기자
부동산 PF로 증권사 실적 뚜렷해진 양극화, 중소형 증권사 2분기도 '먹구름' 정희경 기자
민주당 정부의 '해외직구 금지' 강력 비판, "안전한 상품 확보할 정책이 우선" 김홍준 기자
하반기 통화정책 방향 가를 5월 금융통화위, 이창용 매파 본능 고수할까 조승리 기자
정부 “80개 품목 해외직구 전면 차단 사실 아냐, 물리적·법적으로 불가능” 김홍준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