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이재명 '쇼 같은 검찰수사' 비판, “선무당이 동네 굿 하듯 시끄럽게 한다"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11-25 16:03:5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을 향한 검찰의 수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검찰이 수사하는 것 말리지 않는다”며 “저와 가족들 계좌 영장 없이 조사하는 것 제가 동의했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92259'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재명</a> '쇼 같은 검찰수사' 비판, “선무당이 동네 굿 하듯 시끄럽게 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 계좌와 가족 계좌를 얼마든지 확인하라고 공개 발언을 했고 그것을 근거로 검찰이 수차례 저와 가족의 계좌를 확인했다”며 “계좌를 확인했다는 통보서가 금융기관으로부터 (날아와) 집에 계속 쌓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검찰이 자신과 가족들의 계좌를 조사하고 그런 상황을 언론에 흘리는 것은 잘못된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으로 조용히 하는 것이 원칙인데 마치 선무당이 동네 굿을 하듯이 꽹과리를 쳐 가며 온 동네를 시끄럽게 한다”며 “수사의 목적이 진실을 발견하는 것이냐, 사실을 조작하는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언제든지 털어보라”며 “그러나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쇼하는 것은 검찰 조직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경고했다.

검찰이 지속적으로 계좌를 조사했음에도 새로운 혐의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최근 이 대표의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의혹을 제보한 A씨로부터 경기도 공무원이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을 들고 나오는 장면을 봤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 대표와 가족의 계좌 추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채널Who] 2차전지는 양극재가 알짜,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앞날 밝다 류근영 기자
증권형토큰(STO)이 뭐길래, 주식 버금가는 미래 먹거리 기대감에 들썩 정희경 기자
[채널Who] 2023년 휴미라 '기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준비됐다 윤휘종 기자
신한투자 “에스피지, 로봇산업 성장에 따른 감속기 수요 증가에 수혜” 조장우 기자
LG디스플레이 실적 혹한기 길어진다, 정호영 자금 확보 총력전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