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오늘Who] 국민의힘 지도부 만나는 윤석열, 당정 손발 맞추기 절실한 때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11-25 15:20:4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지도부를 만난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의 예산안 수정 및 삭감 공세에 힘겹게 대응하고 있다. 또 최근 이태원참사 국정조사 합의 과정에서 당내 친윤계(친윤석열) 의원들 사이에서 이견이 표출되기도 했다.
 
[오늘Who] 국민의힘 지도부 만나는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02115'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윤석열</a>, 당정 손발 맞추기 절실한 때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국민의힘 지도부와 만찬을 통해 당 장악력을 강화할 것이라는 시선이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해 KF-21 시제기 3호 등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윤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를 만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와 예산안 처리 등 주요 정치현안에 관한 의견을 전달함으로써 당내 영향력을 강화하고 정부여당 공조체제를 다지려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25일 저녁 국민의힘 지도부를 초청해 만찬을 함께한다. 이날 만찬은 윤 대통령이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한 뒤 처음 여당 지도부와 만나는 상견례 성격의 자리다.

이날 만찬에는 정진석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김석기 사무총장과 비대위원들이 참석한다. 대통령실측에서는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이관섭 국정기획수석비서관, 이진복 정무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등이 배석한다.

대통령실은 이날 만찬에서 윤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를 격려하고 해외순방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만찬에서 다룰 의제에 관해 “지금부터 생각해보고 논의할 것이 있으면 (대통령께)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여당 지도부들과 만남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와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관한 언급을 하며 정부와 여당이 ‘원팀’으로 야당에 대응하도록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주호영 원내대표와 대통령실이 국정조사와 관련해 엇박자를 내는 등 당정이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조사 합의를 대통령실과 소통했냐는 질문에 “정부와 잘 소통되고 있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이진복 정무수석은 2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합의안을 두고 “대상이 아닌 기관을 부르는 부분은 (국정조사) 목적에서 어긋난다”며 합의를 공개 비판했다. 또 국정조사 대상에서 대통령실이 많이 빠졌다는 질문에도 “대통령경호처 하나 빠졌다”고 불만섞인 반응을 보였다. 

이 수석의 발언이 나오자 당과 대통령실 사이에 사전 의견 조율이 잘 되지 않고 대통령실이 주 원내대표가 협의한 국정조사에 불편한 기색을 비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날 국정조사 합의문이 작성된 뒤 국민의힘이 대검찰청을 국정조사 대상 기관에서 빼달라고 요구한 것도 대통령실이 개입한 게 아니냐는 시선이 존재한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TBS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서 “대검찰청을 조사 대상으로 한 것에 대해서 빼 달라고 이야기를 한 것은 대통령실이 합의에 개입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바라봤다.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국정조사 표결 결과도 이러한 관측에 무게를 싣는다. 여야가 합의했음에도 장제원, 윤한홍, 이용, 박성중 등 친윤계 의원들은 반대표를 던졌고. 권성동, 유상범 의원 등 다른 일부 친윤계 의원들은 표결에 불참하거나 기권했다. 

윤 대통령이 야당의 예산안 삭감 및 수정을 비판하고 있는 만큼 만찬에서 당 지도부를 향해 예산안이 정부 원안대로 통과되게 해달라는 요구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23일 수출전략회의에서 야당이 소형원전모듈 사업예산을 전액삭감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또 22일 국무회의에서도 “국익 앞에 여야가 없다”며 국회가 예산과 법안을 지원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의중을 의식한 듯 국민의힘 지도부는 민주당의 예산수정에 날선 공세를 펼쳤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선거에 패배하고 국민의 심판을 받았으면 그 결과에 승복해서 새 정부가 첫해만이라도 제대로 일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좋다”며 “예산이 합의 통과돼야 국정조사가 비로소 시작되는 만큼 원만한 국정조사를 위해서라도 다수당의 예산 폭거를 거두어들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으로서는 낮은 지지율이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는 데다가 여당 내에서 비윤(비윤석열)계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 당 장악력을 높여야 할 필요성이 대두된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연일 강공을 펴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이 차기 당대표 1위를 기록하며 존재감을 확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지금 당장 전당대회를 치른다면 유 전 의원이 당대표가 될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다.

알앤써치가 23일 발표한 차기 국민의힘 당대표 여론조사에서 유 전 의원은 26.6%의 지지를 받아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12.5%)을 멀찌감치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특히 국민의힘 지역기반인 대구·경북에서도 유 전 의원이 31.1%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차기 당권주자 중 한 사람인 안철수 의원 역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사퇴를 주장하는 등 최근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하며 거리두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우세하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하이투자 “챗GPT로 인공지능 대중화 성큼, 플리토 위세아이텍 주목” 조장우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주 만에 소폭 반등, 국힘의힘 민주 격차 줄어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