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은행권 대환대출 플랫폼을 중금리로 제한 건의, 당국은 수용 안 해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1-08-24 11:07: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은행권이 자체적으로 구축하는 대환대출 플랫폼 적용대상을 중금리대출로 제한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금융당국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 관계자들은 23일 대환대출 플랫폼 도입계획을 놓고 국내 주요 시중은행 및 인터넷전문은행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 금융위원회 로고.

이 자리에서 은행권 측은 대환대출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대상을 중금리대출로 제한해달라는 내용을 건의했다.

은행들이 제공하는 모든 대출상품을 비교할 수 있게 되면 금리인하 경쟁이 벌어져 결국 가계대출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은행들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형주 금융위 금융산업국장은 “시중은행의 중저신용자 대출규모가 작고 고객도 적어 실효성이 없다”며 “모든 대출에 서비스를 시행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은행들이 자체 대환대출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는 일을 두고 핀테크 및 IT기업과 경쟁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단 대환대출 플랫폼 운영목적은 소비자에 편리함을 제공하는 것이기 때문에 충분한 서비스 완성도를 갖춰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은행연합회가 주도하는 은행권 대환대출 플랫폼 구축은 이르면 올해 말 마무리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증권사들 자산관리 고객잡기 경쟁, 특화점포와 마이데이터 투트랙 전략
·  가세연 진성호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