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브레인즈컴퍼니 상장 첫날 주가 '따상', 롯데렌탈은 공모가 밑으로
박안나 기자  annapark@businesspost.co.kr  |  2021-08-19 18:41: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브레인즈컴퍼니와 롯데렌탈가 증시에 입성한 첫날 주가가 대폭 엇갈렸다.

브레인즈컴퍼니는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형성된 뒤 상한가까지 오르는 '따상'에 성공했지만 롯데렌탈은 시초가와 종가 모두 공모가를 밑돌았다.
 
▲ 브레인즈컴퍼니 로고(위)와 롯데렌탈 로고.

19일 브레인즈컴퍼니 주가는 시초가보다 30.00%(1만5천 원) 뛴 6만5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브레인즈컴퍼니의 시초가는 공모가의 2배인 5만 원으로 형성됐다.

앞서 브레인즈컴퍼니는 3~4일 이틀동안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했했는데 1428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공모가는 희망범위 2만~2만2500원을 벗어나 2만5천 원으로 결정됐다.

브레인즈컴퍼니는 기업공개를 통해 모두 150억 원의 자금을 모았다.

새로 유입되는 자금을 신규 솔루션 개발 등을 위한 연구개발인력 투입 및 인력 확충과 사무환경 개선 및 IT인프라 고도화 등에 사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브레인즈컴퍼니는 2000년 3월16일 설립된 회사로 IT(정보기술)인프라 통합관리 솔루션 개발 및 판매사업을 한다.

반면 롯데렌탈 주가는 공모가에도 미치지 못하며 상장 첫날 거래를 마쳤다.

롯데렌탈 주가는 시초가보다 3.48%(2천 원) 내린 5만5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공모가 5만9천 원과 비교해 약 6% 하락했다. 롯데렌탈의 시초가는 공모가보다 낮은 5만7500원으로 형성됐다.

롯데렌탈은 9일과 10일에 공모주 일반청약을 실시했는데 65.8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공모가 고평가 논란 등에 시달렸던 크래프톤의 청약 경쟁률이 7.79대 1로 집계되며 가장 낮은 청약 경쟁률을 보였는데 롯데렌탈이 그 다음을 나타냈다.

롯데렌탈은 국내 1위 렌터카업체로 차량렌털 및 중고차 매각, 일반렌털 및 소비재렌털 등 렌털사업과 오토리스 및 할부금융 등 사업을 한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교촌에프앤비 가격인상 외식물가상승 불붙이나, 소진세 낮은 주가 주목
·  서울주택도시공사 반값 아파트 첫걸음 삐걱, 김헌동 앞길도 첩첩산중
·  KB금융 주식비중 더 늘리는 외국인, 윤종규 ESG 확대행보 평가
·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가 노트 완벽 대체, 노태문 폴더블 더 집중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미세공정 핵심 EUV장비 확보에 매달려
·  신세계 인수합병과 온라인 전문가 포진, 정유경 큰 변화 향한 전열 정비
·  쏠리드 이통3사의 5G투자 확대에 무선중계기 수혜, 정준 흑자 바라봐
·  포스코케미칼 배터리소재 갈 길 남아, 민경준 재신임 받아 내년도 맡나
·  하림지주 지배구조 개편해 물류단지 서둘러, 김홍국 소액주주 반발 직면
·  저비용항공사 비행기 세워두기보다 낫다, 출형경쟁 하며 버티기 안간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