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롯데건설 내실경영으로 2분기 실적 늘어, 도시정비 수주 1조 넘어서
류수재 기자  rsj111@businesspost.co.kr  |  2021-08-19 11:31: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롯데건설이 수익성 중심의 경영으로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늘었다. 

롯데건설은 2021년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5197억 원, 영업이익 1394억 원을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15.2%, 34.6%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사장.

롯데건설은 "이번 실적 증가는 하석주 대표이사 사장이 강조해 온 내실경영과 수익성 중심의 경영성과"라며 "화성 동탄 복합개발사업 등 대형 준공 예정사업장 및 주택, 건축, 토목사업장 착공이 안정적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수주금액은 5조9155억 원으로 2020년 상반기보다 18.5% 증가했다.

상반기에 해외에서는 파키스탄 로어스팟가(Lower Spat Gah) 수력발전사업과 베트남 호찌민 넌득빌라를 수주했다.

국내에서는 이수~과천 복합터널 민자사업, 광양 바이오매스발전소 등 대형사업을 따내 앞으로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됐다. 

주택사업에서는 도시정비사업 수주금액이 1조 원을 넘었다.

서울 목동우성 2차 리모델링사업, 창원 양덕4구역 재개발사업, 마곡 마이스(MICE) 복합개발사업, 인천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 등을 수주한 덕분으로 풀이됐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 철학이 경영지표로 반영됐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해외 신규사업 및 대형 복합개발사업을 지속적으로 수주해 중장기적으로 안정적 사업구도를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수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중국 중앙은행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으로 규정, "형사책임 묻겠다"
·  넥스틴 미국과 중국 분쟁은 기회, 박태훈 반도체 검사장비로 중국 공략
·  미래에셋그룹 "여수 경도 개발사업 재검토, 사업중단은 정해지지 않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불공정 논란 자유롭지 못해, 이진수 갈 길은 글로벌
·  셀트리온 흡입 코로나19 치료제도 서둘러, 기우성 상업적 가치 높이기
·  DL이앤씨 불광5구역 꼭 따내고 싶다, 마창민 도시정비 수주 1위 분수령
·  쌍용차 인수후보 떠오른 이엘비앤티, 김영일 무쏘 디자인 경력도 '강점'
·  삼성SDI 원통형배터리도 대진전, 전영현 미국공장 놓고 시간과 싸움
·  비트코인 헝다사태 딛고 연말 10만 달러 가나, 대안자산 역할 의문도
·  KT 클라우드와 인터넷데이터센터도 떼내나, 구현모 공룡 쪼개 민첩하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