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정영채,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2019-12-15 07:00: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빅데이터 기술을 자산관리(WM)부문에서 활용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마이데이터산업 활성화, 퇴직연금시장 변화 등으로 자산관리부문에서 빅데이터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7569'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정영채</a>,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

15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빅데이터를 활용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올해 초 외부 컨설팅을 받은 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 맞춤상품 및 서비스 제공’을 포함해 여러 프로젝트들을 진행하고 있다”며 “아직 초기 단계지만 빅데이터 기술 역량을 지닌 기업들과 업무협약을 맺으며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내년 상반기까지 고객 거래정보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정 사장은 마이데이터산업 활성화에 기대를 품고 빅데이터 역량 강화에 힘을 싣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마이데이터는 은행, 증권사, 보험사, 카드사 등 금융회사에 흩어져 있는 개인 신용정보를 통합해 활용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다.

비대면 자산관리, 맞춤형 투자 등의 서비스에 투자패턴 등 개인정보 관련 빅데이터를 분석해 활용할 수 있다.

NH투자증권은 올해 2월 리치플래닛, 지난해 9월 레이니스트와 협력관계를 맺으며 마이데이터산업 활성화에 대비하고 있다.

11월25일부터 연금저축과 개인형퇴직연금 가입자가 금융기관을 한 번만 방문하면 계좌를 옮길 수 있다. 내년부터는 금융회사를 방문하지 않고도 계좌를 옮길 수 있게 된다. 

연금계좌 이동이 쉬워지면 연금상품 고객들의 이동이 활발해질 수 있기 때문에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고객별 맞춤형 자산관리서비스가 중요해진다.

금감원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연금저축과 개인형 퇴직연금을 합친 연금계좌 적립금은 161조675억 원에 이른다.

정 사장은 8월 외부에서 전문가를 영입하며 빅데이터 역량을 강화하는 데 힘을 실었다.

디지털혁신본부 새로 만드는 조직개편을 하면서 디지털혁신본부장으로 정중락 상무를 선임했다.

정 상무는 포항공과대학교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에서 정보통신학 석사학위를 땄다. 2016년부터 딜로이트 컨설팅에서 일하며 프로세스 혁신, 빅데이터, 디지털 전환 등의 프로젝트를 맡은 경험을 지니고 있다.

정 사장은 꾸준히 자산관리부문에서 고객 눈높이에 맞춘 서비스를 강조해왔다.

정 사장은 7월 전국부서장회의에서 “고객들은 금융회사도 아마존이나 구글과 같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내가 필요한 것을 알아서 가져다주기’를 원하고 있다”며 “디지털의 발달은 고객의 요구를 이해하는 데 강력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애플 챗GPT 쓰면서 오픈AI에 돈 안 낸다, 오히려 돈 받는 사업모델 고려 이근호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삼성도 GS도 '포기' 위례신사선, 재정사업 전환하면 건설사 관심 되살아날까 장상유 기자
[채널Who] 현대차 전기차 전략에서 HMM ‘떡상’ 본다, 정의선 통 큰 베팅 통할까 윤휘종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대선주자 지지 이재명 22% 한동훈 15%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