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면세점 쇼핑도 온라인이 대세, 온라인 면세점 키우기 총력전

백설희 기자 ssul20@businesspost.co.kr 2017-10-29 10:11:2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면세점 쇼핑도 온라인이 대세, 온라인 면세점 키우기 총력전
▲ 인터넷 롯데면세점 화면 캡처.
요즘 쇼핑은 온라인이 대세다. 면세점도 예외가 아니다.

사드배치 여파로 면세점 주요고객인 중국인관광객이 자취를 감추다시피 하면서 면세점기업들에게 내국인 고객의 이용률이 높은 온라인면세점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온라인쇼핑이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온라인면세점 매출도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국내 온라인면세점시장 규모는 2011년만 해도 4185억 원에 불과했는데 지난해에는 2조3642억 원 규모로 커졌다.

전체 면세점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1년 7.8%에서 2016년에는 19.3%로 높아졌다.

2000년 10월 롯데면세점이 세계 최초로 인터넷면세점을 선보이면서 국내 온라인면세점 시대가 열렸다. PC와 함께 모바일쇼핑이 늘어나면서 최근 몇년 사이 성장세가 가팔라졌다.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 신세계면세점 등 국내 ‘빅3' 면세점은 모두 인천공항점보다 온라인에서 더 많은 매출을 거둘 정도다.

1위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온라인매출로 1조1751억 원을 올렸고 신라면세점은 6928억 원, 신세계면세점은 2875억 원 이상을 온라인에서 거뒀다. 대략 국내에서 내는 매출의 20%안팎에 이른다.

온라인면세점은 내국인 매출의 비중이 높기 때문에 사드리스크로 줄어든 중국인관광객 매출을 만회해줄 채널로 부상하고 있다.

온라인에서 구매할 경우 직접 매장을 방문하는 수고를 덜 수 있는 데다 쿠폰할인 등으로 오프라인 매장보다 저렴하게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 

면세점기업들은 자주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서비스의 편의성을 높이는 등 더 많은 온라인고객을 모으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

온라인면세점은 면세점기업에게 수익성 관점에서도 오프라인 면세점에 비해 유리한 측면이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은 공항면세점처럼 비싼 임대료가 드는 것도 아니고 인건비, 시설관리 등이 크게 들일이 없어 비용부담이 훨씬 낮다”고 말했다.

사드리스크가 완화 돼 중국인관광객들이 돌아오면 국내 온라인면세점시장은 더욱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면세점기업들은 대부분 온라인면세점을 열면서 한국어와 함께 중국어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고 있다. 중국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간편결제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해놓았다.

중국에서도 온라인쇼핑이 대세인데다 실속파 여행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라 현지뿐 아니라 해외 온라인면세점을 애용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인기기사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폐분리막이 파우치로 재탄생, LG에너지솔루션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진행 나병현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신세계백화점 서울 강남점 VIP 고객 ‘정조준’, 올해 VIP 매출 비중 50% 넘긴다 김예원 기자
대형제약사 너도 나도 건기식 진출, 레드오션 조짐에 자금줄 역할 물음표 장은파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AI 선두 수성 '이상 무', 음성인식 비서 개선에 힘준다 김바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