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대통령 당선인 윤석열, 대장동 특검에 "진상규명될 어떤 조치라도 해야“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2022-03-13 18:46:2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장동 특검과 관련해 3월 임시국회 내 처리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당선인은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인수위 주요 구성안을 발표한 뒤 질의 응답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이 특검에 윤 당선인도 동의해 3월 안에 특검 법안 처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는 질문에 "국민들이 다 보시는데 부정부패 진상을 확실히 규명할 수 있는 어떤 조치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 당선인 윤석열, 대장동 특검에 "진상규명될 어떤 조치라도 해야“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그는 "거기에는 무슨 꼼수라든가 그런 것도 없다고 작년부터 늘 주장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3일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 및 이와 관련한 불법 대출·부실수사·특혜 제공 등의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 수사요구안'을 당론으로 발의했다.

그러나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추진하는 대장동 특검의 수사 범위 등을 두고 의견이 크게 엇갈려 실제 성사 여부는 양당 논의 결과에 따라 달린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임도영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