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Who Is?
정의선 현대차 포함 상반기 보수 33억 받아, 정몽구 퇴직금 300억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1-08-17 18:14: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상반기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에서 보수로 33억 원을 받았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은 현대모비스에서 퇴직금을 포함해 모두 302억 원을 수령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17일 현대자동차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 회장은 상반기 현대차에서 보수로 20억 원을 받았다. 2020년 상반기 15억7500만 원보다 27% 늘었다.

정 회장이 상반기 받은 보수는 상여금 없이 모두 급여로 이뤄졌다.

현대차는 “임원급여 테이블 및 임원임금 책정기준 등 내부 기준을 기초로 직무와 직급, 근속기간, 리더십, 전문성, 회사 기여도, 인재육성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정 회장의 올해 급여를 40억 원으로 결정하고 상반기 20억 원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상반기 현대모비스에서는 보수 12억5천만 원을 받았다. 1년 전 6억800만 원보다 106% 증가했다.

현대모비스 보수 역시 상여금 없이 모두 급여로 구성됐다.

정 회장은 상반기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를 합쳐 보수 32억5천만 원을 받았다. 2020년 상반기보다 49% 늘었다.

정 회장은 기아 등기임원으로도 일하고 있지만 기아에서는 별도의 보수를 받지 않는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상반기 현대모비스에서 보수 302억3400만 원을 받았다. 보수는 급여 4억7200만 원과 퇴직소득 297억6300만 원으로 구성됐다.

현대모비스는 “경영진 인사 및 처우규정에 따라 정 명예회장의 평균급여 1억7천만 원에 임원 근무기간 44년, 직급별 지급율 200~400%를 적용해 퇴직금을 산정했다”고 말했다.

정 명예회장은 3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등기임원에서 물러난 뒤 현대차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뗐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해 현대차 등기임원에서 물러날 때는 퇴직금 527억 원을 받았다.

현대차그룹에서 정의선 회장 외에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 사장, 윤여철 현대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신재원 현대차 도심항공모빌리티사업부장 사장 등이 상반기 보수 5억 원 이상을 받았다.

비어만 사장은 상반기 현대차에서 보수 11억5600만 원을 받았다. 2020년 상반기보다 8% 늘었다. 비어만 사장의 보수는 급여 5억3900만 원과 기타근로소득 5억7900만 원으로 구성됐다.

비어만 사장은 다른 현대차 임원들과 달리 기타근로소득을 많이 받는다. 현대차는 “비어만 사장은 외국인 임원 지원 기준을 기초로 복리후생, 주거지원, 해외생활 난이도에 따른 추가 지원 등으로 기타근로소득을 지급받는다”고 말했다.

윤여철 부회장은 상반기 현대차에서 보수 6억7600만 원을 받았다. 1년 전보다 7% 늘었다.

윤여철 부회장 보수는 급여 6억7500만 원과 기타근로소득 100만 원으로 구성됐다.

신재원 사장은 상반기 현대차에서 보수 5억2500만 원을 받았다. 신 사장은 현대차그룹 도심항공모빌리티(UAM)사업 확대를 위해 2019년 9월 현대차에 영입됐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보수가 5억 원을 넘지 않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증권사들 자산관리 고객잡기 경쟁, 특화점포와 마이데이터 투트랙 전략
·  가세연 진성호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