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이준석 “경선무대 만들었는데 적반하장”, 정진석 “대선후보가 주인공”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  2021-08-06 16:23: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경선 관리'를 두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반발하면서 양쪽이 설전을 벌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일 사회관계망서비서(SNS)에서 “남들이 9월 말 경선 출발론을 얘기할 때 혼자 8월 경선 출발론을 얘기하며 경선일정 당기고 후보들이 빨리 활동할 공간을 만들어 주려고 한 사람이 누군데 적반하장인지 모르겠다”며 윤 전 총장 측을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는 윤 전 총장 측에서 당 대표가 나서지 말고 후보가 중심이 돼야 한다고 주장한 데 따른 반박이다. 

이 대표는 “정작 후보들이 주목받지 못하면 ‘대표는 후보 안 띄우고 뭐하냐’ 할 사람들이 지금 와서 ‘대표만 보이고 후보들이 안 보인다’고 얘기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이 대표가 불필요하게 후보들을 관리하려 한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윤 전 총장과 가까운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지도부가 필요 이상으로 대선 후보들을 관리하려다 불필요한 갈등을 유발하면 안 된다”며 “대선후보 경선의 주인공은 후보들이지 당 지도부가 아니다”고 적었다.

정 의원은 “‘가두리 양식장’에서 큰 물고기가 나오지 않는다”며 윤 전 총장 체급의 인물을 당에서 관리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는 “멸치, 고등어, 돌고래는 생장 조건이 다르다”며 “자기가 잘 클 수 있는 곳에서 영양분을 섭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런 언급에 “멸치, 돌고래에게 공정하게 대하는 것이 올바른 경선관리”라고 맞받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서울교통공사 노사갈등 불씨 무임승차 국비지원, 대선주자 대책 내놓나
·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폐암 신약 진척, 이정규 기술수출 혹 독자개발
·  삼성중공업 수주목표 달성 더뎌, 정진택 건조가격 협상은 유리해져
·  현대차 로봇사업 확대에 전방위적 속도전, '젊은피' 현동진 선봉 맡아
·  CJCGV 위드 코로나시대 준비 착착, 허민회 구원투수 솜씨 다시 한번
·  한화건설 수소플랜트 건설에 운영도, 최광호 그룹 수소사업 한 축 담당
·  NH농협은행 자금세탁방지시스템 촘촘하게, 권준학 해외진출 선결과제
·  대만 TSMC 파운드리 해외공장 투자 확대, 삼성전자 추격하기 만만찮아
·  인터넷은행 삼국지 펼쳐진다, 서호성 케이뱅크 경쟁력은 KT와 시너지
·  키움증권 온라인 자산관리로 진격, 이현 위탁매매 1위는 강력한 자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