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CJ대한통운, 수송차량에 알고리즘시스템 도입해 탄소저감 실천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1-08-05 10:56: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대한통운이 탄소배출 감소를 위해 수송차량에 알고리즘시스템을 도입했다.

CJ대한통운은 수송차량에 빅데이터 기반의 ‘수송복화 알고리즘시스템’을 적용해 물류 네트워크를 최적화하고 탄소배출을 줄이고 있다고 5일 밝혔다.
 
▲ CJ대한통운의 TES물류기술연구소 통합관제센터.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수송복화 알고리즘시스템은 수송차량의 이동거리와 차량 크기, 화물정보, 물동량 등 정보를 종합분석한 뒤 효율적 운영정보를 제공해 준다. 

특히 네트워크 최적화를 통해 화물없이 빈 상태로 운행하는 거리를 최소화하고 차량의 전체 이동거리를 줄여줘 탄소배출 감소에 보탬이 된다. 

차량을 얼마나 확보해둬야 하는지 등도 예측할 수 있어 차량 운용의 효율성도 높일 수 있게 됐다.

CJ대한통운은 수송복화 알고리즘시스템을 택배, 계약물류 등 다양한 사업에서 활용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인도 자회사인 CJ다슬에도 도입해 물류센터, 물류거점, 거래처 등을 오가는 트럭의 수송 네트워크를 최적화하고 있다.

수송복화 알고리즘시스템은 CJ대한통운의 TES물류기술연구소에서 자체개발했으며 지난해 국내에서 2건의 특허도 받았다. CJ대한통운은 올해 안에 미국에서도 특허인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최첨단시스템 및 기술 도입을 통해 물류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서 이러한 선진 물류시스템을 해외에 전파하고 ‘K-물류’ 위상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교촌에프앤비 가격인상 외식물가상승 불붙이나, 소진세 낮은 주가 주목
·  서울주택도시공사 반값 아파트 첫걸음 삐걱, 김헌동 앞길도 첩첩산중
·  KB금융 주식비중 더 늘리는 외국인, 윤종규 ESG 확대행보 평가
·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가 노트 완벽 대체, 노태문 폴더블 더 집중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미세공정 핵심 EUV장비 확보에 매달려
·  신세계 인수합병과 온라인 전문가 포진, 정유경 큰 변화 향한 전열 정비
·  쏠리드 이통3사의 5G투자 확대에 무선중계기 수혜, 정준 흑자 바라봐
·  포스코케미칼 배터리소재 갈 길 남아, 민경준 재신임 받아 내년도 맡나
·  하림지주 지배구조 개편해 물류단지 서둘러, 김홍국 소액주주 반발 직면
·  저비용항공사 비행기 세워두기보다 낫다, 출형경쟁 하며 버티기 안간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