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박중흠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 현재 합병 검토 안해"

박준수 기자 junsoo@businesspost.co.kr 2015-09-23 15:13: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이 현재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의 합병이 추진되지 않고 있음을 재확인했다.

박 사장은 23일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수요 사장단 협의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삼성중공업과 합병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박중흠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 현재 합병 검토 안해"  
▲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박 사장은 “지난번 합병의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한 것인데 시장에서 왜곡해서 받아들이는 것 같아 놀랐다”며 “지난해와 동일하게 합병이 필요하다는 원칙은 그대로이지만 시장 투자자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 현재 삼성중공업과 합병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사장은 16일 "시장 상황을 고려해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의 합병을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다. 그 뒤 합병 재추진에 대한 기대감에 삼성엔지니어링 주가가 크게 오르기도 했다.

그러자 삼성엔지니어링은 17일 "합병 추진 관련 기사는 사실과 다르며 현재 합병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진화에 나섰다.

박 사장은 앞으로 삼성엔지니어링과 삼성중공업 합병 추진을 진행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서 "그건 모른다"고 답해 향후 합병 가능성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삼성엔지니어링의 주가는 이날 전일보다 3.13% 하락한 3만1000원에 장을 마쳤다.

삼성엔지니어링과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1월 합병을 추진했지만 합병에 반대하는 주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준수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이어 AMD도 HBM3E 메모리 쓴다, SK하이닉스 삼성전자에게 기회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차세대 메모리 ‘CXL’ 신기술 내달 발표, ‘포스트 HBM’ 주도권 잡는다 김바램 기자
[리얼미터] 서울 강북을 민주당 후보 적합도, 박용진 42.6% 정봉주 35.0% 김대철 기자
카스·테라에 밀려 힘 못쓰는 ‘크러시’, 롯데칠성음료 박윤기 돌파구 찾기 난망 윤인선 기자
HD현대-한화오션 8조 규모 차기 구축함 수주 ‘사활’, 함정사업 명운 가른다 류근영 기자
포스코퓨처엠 이사회, 사내이사 후보에 유병옥 윤덕일 김진출 추천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40.2%, 공천 긍정평가 국힘 42% 민주 38% 이준희 기자
TSMC 미국과 일본에 3·4호 반도체공장 '러브콜' 받았다, 생산 다변화에 속도 김용원 기자
인텔 2027년 '1나노 미세공정' 도입 예고, TSMC 삼성전자에 앞서가는 전략 김용원 기자
'애플 반지'는 삼성전자 '갤럭시 링'과 다르다, 비전프로 조작에 활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