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한진 오너일가 경비원 “이명희의 폭행과 욕설행위 본 적 없다”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2020-01-14 18:21:0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진 오너일가에 고용된 경비원과 운전기사가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폭행과 욕설행위를 본 적 없다고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5부는 14일 이명희 전 이사장의 상습특수상해사건의 2차 공판을 진행했다.  
 
한진 오너일가 경비원 “이명희의 폭행과 욕설행위 본 적 없다”
▲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이날 이명희 전 이사장 측이 증인으로 신청한 경비원 권모씨와 박모씨는 “이명희 전 이사장이 다른 사람에게 욕설하고 폭행하는 것을 본 적 없다”고 진술했다.

경비원 권씨는 변호인이 “피고인이 증인에게 야단칠 때 욕설도 하는가”라고 묻자 “성격이 좀 급한 편이라 고함을 친 적은 있어도 욕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운전기사 박씨도 운전 중 이명희 전 이사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적 없다고 진술했다.

박씨는 “언론에 나온 폭행장면 같은 것은 한번도 겪지 않았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3월2일 이명희 전 이사장 측이 신청한 나머지 증인들의 신문을 진행한 후 검찰의 구형과 이명희 전 이사장의 최후변론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명희 전 이사장은 2011년 11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운전기사 등 9명의 고용인에게 22차례에 걸쳐 소리를 지르며 욕하거나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체코 자회사 대표 “체코 원전 기자재 상당량 공급할 것" 신재희 기자
HD현대중공업, '연 20조 규모' 미군 함정 MRO 사업 입찰자격 획득 신재희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대표 바꾸고 희망퇴직 받는 신세계, 정용진 구조조정에 안전지대 없다 윤인선 기자
대우건설에서 부장·과장·대리 사라진다, 성과·역할 중심 직급체계 단순화 이상호 기자
"엔비디아가 왕이면 SK하이닉스는 왕비", HBM 기대감에 헤지펀드 투자 집중 김용원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KT 구조조정 대상은 어디?, 김영섭 해외법인과 로봇사업 만지작 김호현 기자
계룡건설 1364억 대전 대흥4구역 재개발 수주, 853억 충남컨벤션 계약 체결 김규완 기자
박정원 두산 원전사업 자신감, 그룹 지배구조 개편 종착지는 10대 그룹 회복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올해 또 최대실적 '예약', 이용배 고속철과 방산 수출로 성장에 날개 허원석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