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제주항공, 베트남 노선에 베트남 국적의 객실승무원 투입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5-16 11:08:5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제주항공이 베트남 노선에 베트남 국적 객실승무원을 투입한다. 

제주항공은 22일부터 제주항공이 운항하는 베트남 노선에서 베트남 국적의 객실승무원이 근무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제주항공, 베트남 노선에 베트남 국적의 객실승무원 투입
▲ 베트남 국적 객실승무원들이 16일 서울 마포구 애경타워에서 서비스 교육을 받고 있다. <제주항공>

제주항공에 따르면 3월19일 입사한 10명의 베트남 국적 객실승무원들은 2개월 동안 비행절차, 항공보안, 위험물·비상장비 사용방법, 지상훈련, 서비스, 기내예절교육, 기내방송 등 실무를 교육받았다.

제주항공은 현재 인천, 김해, 대구, 무안 등 국내 4개 도시에서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 다낭, 나트랑 등 4개 도시로 주 49회 비행기를 띄우고 있다.

제주항공이 베트남 국적 객실승무원을 투입하는 것은 한국을 방문하는 베트남 승객들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관광공사의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를 방문한 베트남 여행객은 2014년 14만1500여 명에서 2018년 45만7800여 명으로 늘어났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해외로 나가는 우리나라 여행객 뿐 아니라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 여행객에게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며 “현지 출발 수요를 확보해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주류업계도 '헬시플레저' 열풍,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다운' 대결 신재희 기자
삼성전자 부사장 조성대 "갤럭시S23 카메라 최대 강점은 야간촬영" 윤휘종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